기사최종편집일 2020-07-06 05: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김재중, 선 넘은 만우절 장난…2차례 사과에도 분노한 대중 [엑's 이슈]

기사입력 2020.04.02 07:15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의 만우절 장난에 많은 대중들이 분노하고 있다. 김재중은 두차례 사과했지만 대중들은 싸늘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김재중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김재중은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다"며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 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이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소속사조차도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지 못할 정도로 갑작스러운 상황에 많은 대중들이 걱정했지만 이는 만우절 장난으로 드러났다. 

김재중은 자신의 글을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셨다"며 "절대 남의 일이 아니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해드리고 싶었다"고 수정하며 코로나19 감염이 거짓이었다고 말했다.

김재중은 "저의 가까운 지인, 관계자 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그러나 그를 걱정하던 팬들과 대중들은 김준수를 향한 비판을 쏟아냈다. 유쾌한 해프닝으로 웃어 넘기기에는 그 정도가 지나치다는 것이었다.

파장을 계속 커졌고 김재중은 결국 두 번째 사과문을 게재했다. 김재중은 "옳지 않다는 판단, 알고 있다"면서도 "현재 느슨해진 바이러스로부터의 대처 방식과 위험성의 인식,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피해 받을 분들을 최소화시키기 위해 경각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김재중은 자신의 아버지가 폐암 수술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동안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됐다고 말하며 "제발 귀 기울여주세요. 아프지 말고 아픔을 격지마세요"라고 호소했다.

그러나 김재중의 두 차례 사과에도 많은 대중들은 여전히 싸늘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김재중의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이 등장했으며 포털사이트 댓글과 김재중의 SNS 게시글에는 차가운 반응만이 이어지고 있다. 팬들마저도 이번 건은 정도가 지나쳤다며 적지 않은 실망감을 내비치고 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