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1 07: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찜찜+불쾌" 신아영→이유비·이다인, n번방 조주빈 팔로잉에 '언팔ing' [종합]

기사입력 2020.03.25 01:02 / 기사수정 2020.03.25 09:14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n번방 사건' 주요 인물인 조주빈이 팔로잉한 스타들이 불쾌감을 드러내며 '언팔' 소식을 전했다.

방송인 신아영은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제자에게서 연락이 왔다. N번방 운영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인스타그램 계정이 나를 팔로잉하고 있으니 얼른 차단하라고. 들어가봤더니 진짜였다. 바로 차단했지만 찜찜한 기분은 쉽게 가시질 않네"라며 분노했다.

이어 "나는 그 사람이 나를 팔로잉하고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소름 끼치고 미치도록 싫은데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어린 소녀들은 어떨까. 피의자들은 당연히 벌을 받아야겠지만 피해자들의 트라우마와 상처들은 어떻게 치유할 수 있을까. 진짜 세상이 왜 이런지. 참"이라고 덧붙였다.

그룹 모모랜드 출신 연우 또한 조주빈의 SNS로 추정되는 계정을 차단했다. 연우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한 팬으로부터 받은 다이렉트 메시지를 공개했고, 메시지에는 "연우님! n번방 박사방 신상 공개됐는데 조주빈 인스타에 연우님 팔로우 돼있어서 알려드리고 싶어서 디엠 드려요! 이 아이디예요"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에 연우는 "걱정 마세요. 차단했습니다. 똥이 무서워서 피하나요, 더러워서 피하지. 여러분들도 조심하세요"라고 답글을 남겼다.

배우 이유비-이다인 자매도 팬으로부터 관련 소식을 접한 뒤 조주빈의 계정을 차단했다. 이다인은 "조주빈으로 추정되는 인스타 계정 차단했다. 많은 분들이 걱정된다고 dm 보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제가 팔로우 되어있었다니..생각지도 못했는데 무섭네요. 늦은 시간에 걱정했죠 다들. 늦게 봐서 미안해요! 모두 좋은 꿈 꾸기를"이라고 전했다.


브라운 아이드 걸스 가인도 팬으로부터 조주빈의 SNS 팔로우 소식을 접한 뒤 "오케이! 차단했어요. 이런 ***** *****!!"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그룹 쥬얼리 출신 예원도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DM 보내서 알려주신 모든분들 감사합니다! 바로 차단했어요!! 우리 모두가 쓰레기 없는 깨끗한 세상에서 살아야죠"라는 글을 남겼다.

배우 서영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사인지 뭔지 뭐시깽이가 날 팔로우 하고 있다는 제보를 계속 받아서 차단은 했지만, 그래도 계속 얘기가 들리는데 매우 불쾌하네"라며 "실제로 보면 눈 깔을 거면서, 세상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욕을 하고 싶다"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김하영 역시 "너무 소름이 돋는다. 평범한 얼굴을 하고 우리주위에 있었던 악마들! 꼭 법의 심판을 받길 바란다. 사람이라면. 사람으로 태어났다면 그러면 안되는거다"라며 조주빈의 SNS 계정을 언팔했다고 밝혔다.

한편 'n번방 사건'은 메신저 텔레그램 상에서 미성년자 등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사건이다.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 여성만 미성년자 16명을 포함해 74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텔래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은 2018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아동성착취물 등을 제작해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 등으로 19일 구속됐다.

이에 혜리, 소진, 정려원, 손담비, 라비, 찬열, 백현, 에릭남, 백예린, 조권, 딘딘, 준호, 돈스파이크 등 많은 스타들이 'n번방 사건'에 분노를 드러내며 가해자들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신상공개에 관한 청원을 독려한 바 있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각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