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8 00: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하이에나' 주지훈, 지현준 내연녀 이주연 잡았다…김혜수 뒤통수 [종합]

기사입력 2020.02.22 23:20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하이에나' 김혜수와 주지훈이 맞붙게 됐다.

22일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2회에서는 윤희재(주지훈 분)가 정금자(김혜수)의 계획대로 움직였다. 

이날 정금자는 황미라의 사건을 해결한 후 황미라가 주최한 파티에 갔다. 곧 하찬호(지현준)가 나타났고, 정금자는 잠재적인 고객들을 위한 쇼를 시작했다. 특히 여자, 남자 문제를 잘 해결한다고 영업을 했다.

그런 가운데 윤희재는 잠깐 만난 최현지에게 헤어지자고 했지만, 최현지는 바로 싫다고 했다. 그때 윤희재는 가림막 뒤에 정금자가 있는 걸 봤다. 윤희재는 정금자에게 "우리가 우연히 만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지? 다신 보지 말자고 했던 거 머리 좋은 사람이 금세 까먹었나 보네?"라고 했다.


정금자는 "그저 여기 음식이 맛나서라고 하면 믿겠어?"라면서 하찬호에게 전화온 척 자리를 떴다. 정금자는 이지은(오경화)에게 "얘가 내 생각대로 움직여줘야 할 텐데. 들쑤시길 바라야지"라며 윤희재가 움직이길 바랐다.

윤희재는 정금자의 생각대로 하찬호 회사를 찾아갔다. 윤희재는 하찬호 비서실장 조우석(박수영)에게 정금자에 대해 물었지만, 조우석은 "하 대표님이 궁금해하셔서 알아보긴 했다"라고 했다.

윤희재가 "제가 여기 온 거 말하지 말아달라고 했지만, 하찬호가 나타났다. 하찬호는 "네가 아니라 송&김이 센 거라고 분명히 말했는데? 이 서울대 돌대가리 새끼야"라고 윤희재를 건드렸다. 윤희재가 "병원엔 정신과 상담만 하러 간 건 아니죠? 이런 일은 그만해야 한다"라고 하자 하찬호는 "닥쳐라. 이 새끼야"라며 주먹을 날리려고 하기도.


이후 정금자는 하찬호 비서실장 조우석의 연락을 받고 달려갔다. 여자가 정신을 잃고 쓰러져 있었다. 정금자는 "확실히 하자. 앞으로 벌어지는 이 여자의 법적인 문제를 제가 맡는 거냐"라고 했고, 조우석은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자 정금자는 119에 연락해 자기 친구가 쓰러졌다고 했다.

여자는 하찬호의 내연녀 서정화(이주연)였다. 정금자는 깨어난 서정화에게 "얼마 동안 감금당한 거냐. 맞았냐"라고 물었다. 서정화는 "일주일이다. 내가 안 먹은 거다. 이렇게라도 하니까 내가 나온 거 아니겠냐. 완전 미친 새끼다"라고 했다.

한편 이 사실을 안 윤희재는 하혜원(김영아)을 찾아가 "매력적인 제안을 하러 왔다. JD로펌 버리시고, 저와 함께 하시죠"라고 밝혔다. 하혜원이 "어떻게 하겠단 거죠?"라고 묻자 윤희재는 "서정화를 이용하면 된다"라고 했다.

윤희재의 계획을 뒤늦게 깨달은 정금자는 병원으로 달려갔지만, 이미 윤희재가 지키고 있었다. 윤희재는 "언제 오나 했는데. 너무 늦게 오신다"라며 서정화가 자신의 의뢰인이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