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3 06: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기대 이상의 활약' 탕강가, 토트넘 고민 덜어줄 카드로 급부상

기사입력 2020.01.15 09:52 / 기사수정 2020.01.15 09:55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2경기 연속 선발 출전한 자펫 탕강가(토트넘 홋스퍼)가 맹활약했다. 토트넘의 취약 포지션 중하나인 오른쪽 풀백에 대한 고민을 덜어줄 수 있는 희망을 발견했다.

토트넘은 1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잉글리시 FA컵 3라운드(64강) 미들즈브러와 홈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에릭 라멜라와 지오바니 로 셀소의 연속골이 터졌다. 토트넘은 사우샘프턴과 32강 경기를 치른다.

조제 무리뉴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 오른쪽 측면 수비수 자리에 탕강가를 선발 출전시켰다. 탕강가의 원래 포지션은 센터백이지만, 준수한 킥력과 빠른 스피드를 갖춰 풀백도 소화할 수 있다.

탕강가는 지난 12일 리버풀과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에서 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탕강가는 리버풀과 경기에서도 단단한 수비를 펼치며 상대팀 감독인 위르겐 클롭에게도 극찬을 받았다.

탕강가는 미들즈브러와 경기에서 더 위협적인 모습으로 존재감을 발휘했다. 탕강가는 적극적인 공격 가담으로 토트넘의 공격에 활로를 열었다. 전반 27분 상대 페널티 박스까지 전진해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다. 슛은 아쉽게 빗나갔다.  전반 29분엔 상대 미드필더와 몸싸움을 이겨낸 뒤 상대 진영까지 밀고 들어가는 장면도 인상적이었다.


후반 6분에도 페널티 박스까지 침투한 뒤 과감한 돌파를 시도했다. 이어 낮고 빠른 크로스로 라이언 세세뇽에게 기회를 만들었지만 슈팅이 높게뜨며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후반 막판에는 오른쪽 측면을 허물고 손흥민에게 날카로운 크로스를 연결했다. 손흥민의 침투 타이밍이 살짝 어긋나며 연결되지 않았다.

공격적인 장면에선 만점에 가까웠지만 오히려 수비에서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상대에게 몇 차례 돌파를 허용했고, 실점 장면에선 애매한 압박과 바디 포지션으로 슈팅을 허용했다.

이제 막 1군 무대에 데뷔한 것을 감안하면 기대 이상의 활약이다. 또한 토트넘의 약점 중 하나였던 오른쪽 풀백 자리에서 이같은 모습을 보여준 것이 더 고무적이다. 과감한 돌파와 몇 차례 보여준 낮고 빠른 크로스는 다소 단순한 토트넘의 공격 루트에 다양성을 제공했다.

아직 경험이 부족해 당분간 오리에의 출전 횟수가 더 많겠지만, 이날 경기에서 탕강가가 보여준 임팩트는 토트넘이 올 시즌 내내 겪고 있는 오른쪽 측면 공격의 파괴력을 해결해 줄 수 있는 대안이 되기에 충분했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