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1 11:1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99억의 여자' 조여정 "'동백꽃' 후속, 좋은 일…최선 다하겠다"

기사입력 2019.12.03 14:37 / 기사수정 2019.12.03 14:38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조여정이 '99억의 여자'를 이끈다.

3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배우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과 김영조 PD가 참석했다.

'99억의 여자'는 20%대 시청률을 기록한 '동백꽃 필 무렵' 후속으로 출격한다. 이에 대해 조여정은 "전작이 사랑을 많이 받은 건 저희도 다음 주자로서 너무 좋은 일인 것 같다. 결이 전혀 다른 작품이라 보는 시청자들이 보는 재미가 있을 것 같다.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또한 타이틀롤로서 부담감이 없냐는 질문엔 "저는 연기하는 것 자체가 부담스럽다. 타이틀롤이 아닌 어떤 역할을 맡아도 제 입장에선 항상 도전이었다. 매 순간 부담스러웠기 때문에 차이는 잘 모르겠다.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찰 99억의 움켜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4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