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4 00:4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김진우 "송민호 피처링·강승윤 디렉팅 해줘…솔로 목표는 위너 앨범 발매" [엑's 인터뷰②]

기사입력 2019.08.14 10:32 / 기사수정 2019.08.14 11:04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가수 김진우가 솔로 활동을 통한 목표를 밝혔다. 

14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의 한 카페에서 위너 김진우의 솔로앨범 발매 기념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김진우는 이날 첫 솔로 싱글 'JINU's HEYDAY'를 발표한다. 위너 멤버의 솔로 앨범 발매는 송민호에 이은 두 번째다. 타이틀 '또또또'는 섬세한 연애 감정이 돋보이는 밝은 곡으로, 송민호가 피처링으로 원사격했다. 뮤직비디오 또한 권용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감각적인 영상으로 완성했다. 

김진우는 이번 앨범을 통해 어필하고 싶은 부분에 대해 "위너에서 이미지가 항상 예쁘고 잘생기고 이런 것들이 대부분이었다. 그걸 깨고 싶었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그는 "예를 들어 '얼굴천재' 이런 것 있지 않나.김진우의 다른 모습들이 많이 있는데 어떻게 위너에서 표현해야할지 잘 모르겠더라"며 "솔로를 하면서 오로지 나를 표현해야하는 거니까 최대한 많이 보여드리려고 사진도 그렇고 뮤직비디오도 그렇고 다양한 성격을 지닌 사람들이 많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김진우는 "위너에서는 항상 똑같은 이미지였다. '김진우'를 많이 알려드리고 싶었다"며 "나도 화낼줄 알고 욕할 줄 알고? 봤을 땐 욕도 못할 것 같은 그런 이미지가 있지 않나. 물론 욕을 한다는 것은 아니다(웃음) '저런 면이 있구나?' 하고 조금 더 다르게 보일 수 있고 새로운 면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일반적인 모습들인데 너무 한가지에만 몰려있다보니 저도 갇히는 것 같고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위너 멤버들의 응원도 있었다. 그는 "송민호가 떨지 말라고 하더라. 하고 싶은 대로 하고 하던 것처럼 하면 된다고 하는데 그게 말처럼 되냐고.평소에 말을 안하다가 이렇게 많이 하는데. 긴장하지 말라고 하며 이렇게는 얘기하는데 막상 보니까 잘 안된다"며 "애들이 다 '파이팅 하라'고 응원한다. 너무 고맙다"고 멤버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그는 "내가 디렉을 승윤이한테 봐달라고 했다. 노래 녹음할 때 '불안하니까 네가 와서 봐달라'고 해서 승윤이도 도와줬다"며 "승훈이도 도와줬다. 뒤에 떼창이 있는데 내 곡이지만 위너 곡이기도 하다. 위너의 목소리가 다 들어갔다"고 힘줘 말했다. 

김진우는 "솔로도 위너 활동의 연장선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노래가 잘 되든 안되든 노래가 어떻게 되어도 그냥 위너 1인으로서 노래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목표는 위너 앨범 나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진우의 'JINU's HEYDAY'는 14일 오후 6시 공개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YG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