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6 05: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세균 옮아"…'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中시어머니와 육아 갈등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07.17 00:02 / 기사수정 2019.07.17 01:15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함소원이 중국 시어머니와 육아법으로 갈등을 빚었다. 

16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서로 다른 문화와 세대 차이로 갈등을 겪는 함소원 진화 부부와 중국인 시어머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진화의 어머니는 오랜만에 한국을 찾았다. 방송을 통해 자주 다투는 아들과 며느리를 도와주기 위해서였다. 진화의 어머니는 "방송을 보니 매일 지지고 볶고 싸우더라. 내가 오늘 사랑의 천사로 왔다"며 "둘이 데이트를 다녀와라. 나랑 같이 다니면 그게 여행이지 데이트겠냐. 혜정이는 내가 보겠다"고 독박 육아를 자처했다. 

이후 데이트를 마치고 온 함소원은 엉덩이만 드러난 혜정이의 새 옷에 당황했다. 독립적인 배변 활동을 돕는다는 중국의 '짜개바지'였다. 함소원은 "한국에서는 짜개바지를 입지 않는다"며 기저귀를 쓰겠다고 했고, 시어머니는 "기저귀는 아기에게 좋지 않다"고 고집을 부렸다. 집 분위기는 순간 싸늘해졌다. 

또한 시어머니는 아들 내외를 위해 정성껏 차린 음식을 내왔고, 혜정이에게 직접 씹은 고기를 먹였다. 진화는 "아이에게 세균이 옮는다"고 정색했고, 함소원은 먹는 순서를 건너 뛰고 어른 음식을 준 시어머니에게 "애한테 이렇게 먹이지 말아 주세요"라고 말했다. 시어머니는 크게 상처받은 얼굴로 "우리 시대랑은 다르다는 거야"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이어진 예고편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가 한숨 자고 일어난 사이 시어머지가 사라져 궁금증을 자아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