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6 09:0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배구 종합

OK저축은행, 배구단 승패에 따라 수당 지급·기부 갹출 논란

기사입력 2018.10.29 11:38 / 기사수정 2018.10.29 18:20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OK저축은행이 소속 프로배구단의 경기 결과에 따라 수당과 기부를 하게 만들어 논란이 일고 있다.

29일 노컷뉴스는 "OK저축은행이 소속 프로배구단이 이기면 10만원의 승리 수당을 지급하고 패배하면 회사 장학회로 3만원씩 월급에서 떼갔다"고 보도했다.

승리 수당은 경기 다음날 직원 개인계좌로 지급됐고 질 경우에는 월급에서 원천징수 됐다. 직급이나 고용형태에 따라 두 배인 20만 원, 6만 원으로 차등을 둔 적도 있었다.

OK저축은행 배구단의 시즌별 성적은 11승 19패(2013/14시즌) 30승 11패(14/15시즌), 28승 14패(15/16시즌)으로 나쁘지 않았다. 그러나 이후 7승 29패(16/17시즌), 10승 26패(17/18)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프로배구 경기가 한 달에 10번 안팎으로 열리는 만큼 전패를 한다면 월급에서 최소 30만 원의 기부금이 깎이게 된다. 이 문제는 OK저축은행 프로배구단이 리그 꼴찌로 추락한 두 시즌 전부터 직원들 사이에서 불만이 터져나오며 비롯됐다. 

그러나 OK저축은행 측은 "금액을 합쳐보면 거의 같다"며 "직원들이 배구에 관심을 갖게하고 보너스를 지급하는 좋은 의미에서 시작한 제도"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징수한 기부금은 회사 장학재단 등을 통해 활용하고 있으며 수당 지급과 기부금 공제에 대해서는 직원들의 동의서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OK 저축은행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