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3 15: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종합] '오늘의 탐정' 최다니엘, 생매장 후 죽은 것이었다 '충격 반전'

기사입력 2018.09.06 23:08 / 기사수정 2018.09.06 23:10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최다니엘이 생매장 당한 상태에서 살아오지 못했다.

6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오늘의 탐정' 3, 4회에서는 이다일(최다니엘 분)이 정여울(박은빈) 동생의 죽음에 대해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다일은 정여울의 집을 찾아가 아동 실종사건 피해자 가람이한테 왜 그랬는지 캐물었다. 정여울은 가람이가 그린 그림에서 빨간 원피스를 입은 여자를 보고 가람이에게 그 여자를 봤느냐고 소리쳤었다.

이다일은 빨간 원피스를 입은 여자를 궁금해 하고 있었다. 정여울은 동생 이랑(채지안)의 사망 당일 상황을 모두 털어놨다.

청각장애인인 이랑은 뭔가에 홀린 듯 벌벌 떨더니 나이프로 자기 목을 찔렀다. 정여울은 피를 흘리고 있는 이랑을 발견하고 달려갔다. 그때 빨간 원피스를 입은 선우혜(이지아)가 지켜보고 있었다.

이랑은 숨이 멎어가는 상황에서 정여울에게 수화로 뭔가를 얘기했다. 이랑은 정여울에게 "언니 도망쳐. 저 여자 보지 마. 아무 말도 듣지 마"라고 말한 것이었다.

이다일은 정여울에게 동생의 휴대폰으로 그 현장에 있었던 사람들에게 메시지를 보내라고 했다. 그리고 한 개의 메시지가 돌아왔다. 이랑이 일하던 레스토랑 알바 김미진이었다.

정여울은 김미진을 통해 이랑이 레스토랑 매니저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알게 됐다.

레스토랑 매니저는 아들을 태우고 가다가 문자를 받고 당황한 상태에서 사고를 당했다. 여기에도 선우혜가 연관되어 있었다. 매니저는 이상증세를 보이더니 병원에서 나와 레스토랑으로 향했다.

이다일과 정여울이 매니저를 쫓아갔다. 매니저는 옥상에서 떨어지려고 했다. 이다일이 매니저를 잡아봤지만 잡을 수가 없었다. 정여울이 매니저를 붙잡았다.

정여울은 이다일에게 "이다일 씨는 저 사람 못 잡잖아요. 죽었으니까"라고 말했다. 앞서 생매장 당했던 이다일은 살아온 것이 아니라 죽은 상태로 귀신이 되어 돌아온 것이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