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4 04:21
스포츠

[평창 아이스하키] '스위스와 리턴매치' 남북 단일팀, 0-2 석패

기사입력 2018.02.18 14:11


[엑스포츠뉴스 강릉, 조은혜 기자] 스위스와의 '리턴 매치'에서 남북 단일팀이 대등한 싸움을 벌였으나 끝내 패했다.

새라 머리 감독이 이끄는 남북 단일팀은 18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5-8위 순위 결정전에서 조별 예선에서 맞붙었던 스위스와 다시 만나 0-2로 아쉽게 패했다. 이날 패한 단일팀은 7-8위 순위 결정전에서 대회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이날 머리 감독은 이날 세 명의 북한 선수를 투입했다. 1라인을 박종아, 이진규, 최지연, 박채린, 엄수연으로 구성하고, 2라인을 2라인을 해외파 위주로 꾸린 뒤 3라인에 최유정, 한수진, 박예은, 김세린과 함께 북한 김은향을, 4라인에 조수지, 고혜인, 정시윤과 함께, 북한 김향미와 진옥을 투입했다. 정시윤과 북한 진옥은 이날 대회 처음 경기에 나섰다.

지난 10일 첫 경기이기도 했던 B조 조별 예선 스위스와의 경기에서는 0-8로 대패했던 단일팀이었다. 1피리어드에서 알리나 뮐러에게만 세 골을 헌납했고, 2피리어드까지 0-6까지 끌려갔다. 3피리어드에서도 단일팀은 한 점을 만회하지 못하고 두 점을 더 내주면서 고개를 떨궈야 했다.


그러나 이날은 달랐다. 1피리어드에 단일팀은 스위스와 팽팽한 경기를 이어나갔다. 하지만 조수지의 페널티로 만들어진 파워플레이 상황 16분35초 스위스 니콜 블로와 로라 벤스의 패스를 받은 사브리나 졸링어가 단일팀의 골망을 흔들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단일팀은 이후 적극적인 공격으로 스위스를 흔들었으나 득점을 올리지 못하고 피리어드를 끝냈다.

2피리어드에도 주도권을 스위스에게 내주긴 했지만 쉽게 골문을 허용하지는 않았다. 피리어드가 종반에 접어들수록 단일팀의 공격이 활기를 찾는 듯 했으나 1분 여를 앞두고 두 번째 골을 내줬다. 수비가 몰린 상황에서 퍽을 받은 이브리나 라셀리의 강력한 슈팅이 스위스의 추가골로 이어졌다.

아쉽게도 3피리어드에도 반전은 없었다. 단일팀은 경기 종료 10분을 남겨 두고 이자벨 바이다허의 페널티로 만들어진 파워플레이 상황 등 맹공을 퍼부으며 여러 차례 스위스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하지만 끝내 점수를 뽑아내지 못했고, 스위스는 추가 득점을 뽑아내지 못하고 리드를 지키면서 스위스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강릉, 김한준 기자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