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16:25
스포츠

'이럴 수가' 이걸 하늘에 던지고 부수다니…이탈리아 축구팬 참지 못하고 '대폭발(?)'

기사입력 2024.06.17 19:29 / 기사수정 2024.06.17 19:29



(엑스포츠뉴스 김준형 기자) UEFA(유럽축구연맹)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이탈리아와 알바니아의 경기를 앞두고 양 팀 팬들의 재미있는 해프닝이 있었다. 알바니아 팬들이 스파게티 면을 부수고 하늘로 던졌고 이탈리아 팬들은 그러지 말라고 무릎을 꿇었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지난 16일(한국시간) "약체인 알바니아가 디펜딩 챔피언인 이탈리아와 맞붙을 준비를 하고 있는 가운데 양국 수천 명의 팬이 첫 경기를 관전하기 위해 독일 도르트문트로 향했다"며 "킥오프 몇 시간 전 팬들은 도르트문트 거리에서 서로를 조롱하고 지껄이는 모습이 목격됐다"고 전했다.

매체는 "알바니아 한 팬이 이탈리아 음식 중 가장 신성한 음식인 파스타를 모독하기 위해 익히지 않은 스파게티 한 봉지를 꺼내서 그것을 쪼개려고 했다"며 "이탈리안 팬이 무릎을 꿇고 스파게티를 망치지 말라고 애원했지만 알바니아 팬은 스파게티 면을 반으로 쪼개고 공중으로 던졌다. 이탈리아인들도 환호에 동참했고 알바니아 전통춤을 함께 추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탈리아와 알바니아는 지중해를 끼고 있어 사이가 좋지 않을 법도 했지만 두 국가 팬들은 서로 장난도 치며 사이좋은 모습을 연출했다.

하지만 현실은 냉정했다. 경기장 밖에서는 화합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경기장 안에서는 두 팀 팬이 모두 웃을 수 없었다.

이탈리아는 16일 독일 도르트문트의 지그나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유로 2024 B조 1차전 알바니아와의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두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시작은 좋지 않았다. 이탈리아는 알바니아에 24초 만에 실점하며 위기를 맞았으나 전반 11분 코너킥 상황에서 알레산드로 바스토니가 헤더로 득점해 경기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5분도 되지 않아 니콜로 바렐라가 역전골까지 넣으며 승기를 잡았고 이탈리아는 이후 리드를 내주지 않고 승리를 지켰다.




두 국가 팬은 사이좋은 모습으로 경기를 즐겼으나 그렇지 않은 국가의 팬들도 있었다.

잉글랜드와 세르비아가 경기를 펼친 17일 문제가 발생했다. 경기가 펼쳐진 겔젠키르헨에서 잉글랜드 팬들과 세르비아 팬들이 다툼을 벌이며 유혈 사태까지 일어났다. 경찰이 6명을 체포한 뒤에야 사건이 일단락됐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이 사건이 일어나기 몇 시간 전에는 도끼를 든 한 남자가 나타나 경찰이 총을 쏘는 좋지 않은 일도 있었다. 흉흉한 분위기 속에서 이탈리아와 알바니아 팬들은 축제 분위기가 물씬 나게 했다.

이탈리아와 알바니아는 험난한 여정을 앞두고 있다. 두 국가는 무적함대 스페인과 지난 2022 카타르 월드컵 3위를 차지한 크로아티아와 조별 예선 경기를 앞두고 있다. 최약체 알바니아는 첫 경기에 패하며 16강 진출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사진=데일리 메일, 연합뉴스

김준형 기자 junhyong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