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3 14:17
스포츠

이강인 선제골+주민규 A매치 데뷔골 폭발...김도훈호, 싱가포르 원정 2-0으로 손쉽게 출발 (전반 종료)

기사입력 2024.06.06 21:48 / 기사수정 2024.06.06 21:48

(싱가포르=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6일(현지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 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 전반전 선취골을 넣은 이강인이 동료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24.6.6 nowwego@yna.co.kr
(싱가포르=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6일(현지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 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 전반전 선취골을 넣은 이강인이 동료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24.6.6 nowwego@yna.co.kr


(엑스포츠뉴스 싱가포르, 김정현 기자) 싱가포르 원정 경기에서 대한민국 축구 구가대표팀이 손쉽게 전반전을 리드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6일(한국시간) 싱가포르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캐나다-미국-멕시코 공동 개최)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5차전에서 전반에 터진 이강인과 주민규의 연속 골로 2-0으로 앞서갔다. 

(싱가포르=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6일(현지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 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 한국의 손흥민과 선수들이 입장하고 있다. 2024.6.6 nowwego@yna.co.kr
(싱가포르=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6일(현지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 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 한국의 손흥민과 선수들이 입장하고 있다. 2024.6.6 nowwego@yna.co.kr


싱가포르는 3-5-2 전형으로 나왔다. 하산 수니 골키퍼를 비롯해 라이언 스튜어트, 크리스토퍼 판 후이젠, 사푸완 바하루딘이 백3를 구축했다. 중앙은 송의영과  스하 스하히란, 하리스 하룬, 윙백은 리오넬 탄과 하미 시야힌이 맡았다. 최전방 투톱에 하리스 스튜어트, 이크산 판디가 나섰다.

한국은 4-2-3-1 전형으로 나섰다. 조현우 골키퍼를 비롯해 김진수, 권경원, 조유민, 황재원이 수비를 구성했다. 중원은 정우영과 황인범이 지켰다. 2선은 손흥민과 이재성, 이강인이, 최전방에는 주민규가 선발 출격했다.

싱가포르축구협회
싱가포르축구협회
대한축구협회
대한축구협회


한국이 경기를 주도했다. 전반 2분 손흥민의 패스로 김진수가 전진하면서 컷백 패스를 시도했다. 중앙에서 주민규까지 연결되는 듯했지만, 수비에게 걸렸다. 이어진 코너킥 과정에서도 권경원의 헤더가 나왔지만, 넘어갔다.

싱가포르는 수비적으로 웅크린 뒤 빠른 공격 전환으로 기회를 노렸다.

전반 8분에 손흥민이 박스 왼편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뒤이어 이강인이 드리블 돌파 이후 침착한 오른발 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싱가포르=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6일(현지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 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 전반전 선취골을 넣은 이강인이 동료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24.6.6 nowwego@yna.co.kr
(싱가포르=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6일(현지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 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 전반전 선취골을 넣은 이강인이 동료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24.6.6 nowwego@yna.co.kr


전반 11분엔 조현우가 빛났다. 상대 얼리 크로스를 판디가 헤더로 연결했고 골문 구석으로 향했다. 조현우가 몸을 던지면서 쳐내 위기를 넘겼다.

전반 14분엔 손흥민이 프리킥 상황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수니 골키퍼가 쳐내면서 코너킥으로 이어졌다. 

1분 뒤, 싱가포르 역습 과정에서 한국이 한 차례 위기를 넘겼다. 싱가포르가 역습에 성공하며 전진했고 다시 판디가 스튜어트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했다. 슈팅이 높이 떠갔다. 

득점 이후 한국은 계속 소유권을 잃은 뒤 싱가포르에게 슈팅까지 내주면서 위협적인 장면을 노출했다. 

주민규가 대표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리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주민규가 대표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리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밀리던 한국은 단 번에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전반 20분 김진수의 얼리 크로스를 주민규가 높이 뛰어 올라 헤더로 연결해 왼쪽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23분엔 주민규가 전방압박을 하자 상대 수비와 골키퍼의 패스 미스를 했다. 주민규가 박스 안에서 공을 뺏었고 손흥민의 슈팅까지 나왔다. 수니 골키퍼가 간신히 다시 선방해 스스로 자초한 위기를 넘겼다. 

전반 31분 수비 진영에서 황재원의 패스 미스로 상대에게 공을 내줬다. 상대가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높이 뜨면서 위협적이지 않았다. 

(싱가포르=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6일(현지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 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 전반전 팀 두번째 골을 넣은 주민규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4.6.6 nowwego@yna.co.kr
(싱가포르=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6일(현지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 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 전반전 팀 두번째 골을 넣은 주민규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4.6.6 nowwego@yna.co.kr


전반 36분 황재원이 계속 공략당하면서 위기를 내줬다. 코너킥 상황에서 위기를 벗어났고 손흥민이 직접 드리블로 전진하면서 상대 진여엥서 파울을 얻어냈다. 

한국의 주도로 경기가 계속 이어졌다. 높은 볼 점유율을 보인 한국은 시끄러웠던 싱가포르 축구팬들을 침묵하게 했다. 

다만 패스미스가 이어지면서 전반 막판 소유권을 내줬다. 

전반 추가시간은 1분이 주어졌다. 싱가포르가 박스 앞에서 프리킥을 얻었고 싱가포르 팬들의 함성이 커졌다. 이 프리킥이 벽에 걸린 뒤 하룬의 슈팅까지 연결됐지만, 침착하게 막으면서 전반이 끝났다. 

(싱가포르=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6일(현지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 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 한국 손흥민이 드리블하고 있다. 2024.6.6 nowwego@yna.co.kr
(싱가포르=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6일(현지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 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 한국 손흥민이 드리블하고 있다. 2024.6.6 nowwego@yna.co.kr


사진=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 싱가포르축구협회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