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7 16:04
연예

'45세' 이효리, 자연 임신 포기…"시험관 NO, 너무 늦었다" (여행갈래)[종합]

기사입력 2024.05.27 11:30 / 기사수정 2024.05.27 22:37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가수 이효리가 엄마의 2세 잔소리에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26일 첫 방송된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이하 '여행갈래')에서는 이효리가 엄마와 단둘이 떠나는 첫 여행이 공개됐다.

여행에 앞서 사전 인터뷰에서 이효리의 엄마는 이효리에 대해 "어려서부터 말썽 한 번도 안 부리고 고등학교까지 가서 자기 노력으로 연예계에 발을 디뎠다. 착한 딸이기도하고 가장이기도 하다"라고 자랑했다.

이효리는 "엄마를 잘 몰라서 소개하기가 좀... 그냥 남 같은 사이다"라고 솔직하게 말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엄마와의 기억은 어린 시절이 대부분이며 20대 이후에는 많은 기억이 없다고.



또한, 이효리의 엄마는 딸과 자주 만나면서 살갑게 지내길 원했지만 바쁜 연예계 활동으로 보고 싶을 때 볼 수 없다며 "거리가 너무 멀어진 것 같다. 연예계에 뺏긴 것 같다"고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이를 들은 이효리 역시 "톱스타와 딸 역할을 맞바꿨다. 엄마랑 좀 서먹서먹하기도 하고 여행을 갈 만큼 살가운 사이가 아니다"고 방송을 기회로 단둘이 여행을 떠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두 사람이 1박 2일로라도 시간을 낼 수 없는 이유로 이효리는 바쁜 스케줄, 이효리의 엄마는 아픈 남편을 꼽았다.

이효리의 엄마는 "기억력이 80%는 정상이다. 20%가 좀 부족해서 자유가 없다"고 남편의 상태를 알려 안타까움을 더했다.



다음 장면에서 엄마의 결정으로 모녀는 경주로 여행을 떠났다. 길거리에서 아이들이 이효리를 알아보자 엄마는 "유명한 딸을 둬서 좋다. 불편하지 않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이효리가 단체 관광 온 아이들을 보며 "저 정도 다 키워 놓은 딸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하자 이효리의 엄마는 "하나 낳아"라고 손주 욕심을 냈다.

그러자 이효리는 "지금은 못 낳지, 너무 늦었다"고 임신을 포기한 모습을 보였고, 엄마는 "남들 다 노력하는 만큼 해 보고 안 된다고 해야지"라고 나무랐다.

이에 이효리는 "시험관까지는 하고 싶지 않다"고 솔직하게 고백, 엄마는 "그렇게 해서라도 아이를 한 명 얻어야지"라고 끝까지 아쉬움을 드러냈다.

사진=JTBC 방송 화면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