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02:53
스포츠

10경기 만에 나온 "염기훈 나가"...염기훈 "내 잘못, 선수들 영향 받지 않았으면"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24.05.18 19:10



(엑스포츠뉴스 수원, 김정현 기자) 수원삼성 염기훈 감독이 최근 자신을 향한 부정적인 팬들의 여론에 대해 선수들이 흔들리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수원이 18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부천FC 1995와 하나은행 K리그2 2024 13라운드 홈 경기를 갖는다. 

수원은 현재 리그 2위(6승 1무 4패 승점 19)에 있지만, 최근 2연패로 경기력이 아쉬운 상황이다. 부천은 10위(3승 4무 4패 승점 13)에 처져 있다. 부천도 최근 2경기 무승(1무 1패)으로 흐름이 좋지 않고 최근 6경기에서 단 1승(3무 2패)으로 어려운 상황이다. 

최근 2연패로 흐름이 좋지 않은 염 감독은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팬들의 기대감을 이해하면서도 본인을 향한 비판이지, 선수단을 향한 비판은 아니라고 말했다. 

염 감독은 지난 천안전 패배 후 분위기에 대해 "선수들도 많이 속상해하더라"라면서 "저희도 노장 선수들과 개인적으로 미팅했을 때 그런 부분에서 속상해했다. 선수들은 어쨌든 최선을 다하고 있고 팬들이 생각하시는 것과 우리 선수들이 생각하는 건 좀 다를 수 있지만 분명한 목표는 승격이다. 그 한 경기 결과를 가져오면 좋겠지만, 한 경기 잘못됐다고 해서 승격을 못 하고 그럴 시점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부분에서 선수들이 팬들의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더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고 팬들이 하는 얘기는 나한테 하는 거지 선수들이 이런 거에 영향을 안 받았으면 좋겠다라고 얘기했다. 이번에 훈련도 중요하지만, 선수들의 이런 마음을 다독이면서 가는 데 시간을 더 투자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수원은 그간 깊이 내려선 상대에게 패턴이 간파당하면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부천 역시 라인을 내려서 수원을 상대할 가능성이 높다. 

염 감독은 이 얘기에 웃으면서도 "오늘도 그런 양상이 나올 수 있어서 선수들한테도 얘기한 게 우리가 연습 때 잘 됐다고 시험 때 잘 될 수는 없다. 그렇지만 지속해서 우리가 했던 거를 계속 해야 한다고 얘기를 했었다. 또 선수들의 얘기를 들어봤을 때 선수들 안에서도 나왔던 점이 올해 우리가 승격이라는 큰 목표를 삼았기 때문에 선수들도 비기고 있으면 불안하다고 얘기를 했다. 선수들이 심리적으로 완벽하지 않을 거지만 선수들이 편하게 할 수 있도록 만들려고 이번 주에 많이 노력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김보경은 이날 선발로 오랜만에 복귀했다. 시즌 세 번째 출장을 앞둔 그에게 염 감독은 "훈련에서 보인 모습이 너무나 좋았다. 항상 훈련할 때 명단에 들 때도 있고 안 들 때도 있지만, (김)보경이가 항상 들어와서 자기 몫, 형으로서 할 수 있는 역할은 최대한 잘 해주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 오늘도 마찬가지다. 큰형이기 때문에, 경기에 뛰는 게 아니라 훈련을 통해 몸이 정말 좋았다. 그래서 그런 모습을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물론 주장단도 있지만, 경험 많은 형이 선수들을 이끌어주면 아마 동생들도 부담이 많이 됐을 텐데 같이 하면서 승리까지는 모르겠지만, 반전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지 않을까 싶다"라고 기대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