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6:57
스포츠

최고의 공격은 수비…"김재현 도루저지+견제 덕분에 승리 지켰다" [잠실 현장]

기사입력 2024.05.17 00:26 / 기사수정 2024.05.17 00:26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키움 주승우와 포수 김재현 배터리가 승리 후 대화를 나누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키움 주승우와 포수 김재현 배터리가 승리 후 대화를 나누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


(엑스포츠뉴스 잠실, 조은혜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LG 트윈스를 꺾고 2연승을 달성, 7위로 올라섰다. 난타전 끝 진땀승, 몇 번의 수비가 아니었다면 결과는 달랐을 지도 모른다.

홍원기 감독이 이끄는 키움은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LG와의 원정경기에서 6-5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키움은 2연승을 달리며 시즌 전적 18승24패를 마크, 롯데 자이언츠에게 패한 KT 위즈(18승1무25패)를 제치고 7위가 됐다.

선발 아리엘 후라도가 5이닝 8핑나타 4사사구 2탈삼진 4실점(3자책점)으로 시즌 4승을 올렸고, 이어 나온 조상우와 김성민, 김재웅이 1이닝 씩을 무실점으로 책임졌고, 마무리 주승우까지 무실점으로 6-5 한 점 차 리드를 지키면서 시즌 4세이브를 올렸다.

반면 엔스는 3⅔이닝 9피안타 4사사구 3탈삼진 6실점으로 조기 강판되면서 패전 투수가 됐고, 김대현(⅓이닝)과 이우찬(1이닝), 백승현(⅓이닝), 김진성(1⅓이닝), 김유영(1⅓이닝), 박명근(1이닝)이 무실점으로 뒷문을 막았으나 그 빛이 바랬다.

양 팀 도합 23안타가 나온 타선에서는 이주형과 김휘집이 2안타 1타점, 김혜성과 도슨이 각각 2안타 2득점, 2안타 1득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임지열은 3볼넷 1타점, 최주환과 고영우, 김재현도 타점을 작성했다.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키움 김재현이 타격을 하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키움 김재현이 타격을 하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키움 이주형이 득점 후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키움 이주형이 득점 후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


경기 후 홍원기 감독은 "선발 후라도가 강타선을 상대로 5회까지 맡은 역할을 다했고, 불펜 투수들이 1점 차 팽팽 승부에서 리드를 지키는 투구를 펼쳤다"고 칭찬했다.

홍 감독은 이어 "1회 김혜성과 3회 김휘집이 상대 흐름을 끊어내는 호수비를 보여줬다. 무엇보다 포수 김재현의 활약이 돋보였다. 5회 도루저지에 이어 7회 도루저지, 견제사 덕분에 승리를 지킬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김재현은 키움이 6-4로 앞서 있던 5회말 1사 주자 1루 상황, 대주자 최승민의 도루를 잡아내고 아웃카운트를 늘렸다. 이후 오지환이 볼넷으로 걸어나갔으나 문보경의 1루수 뜬공으로 이닝이 종료됐다.

LG가 6-5까지 따라잡은 7회말에는 문성주가 내야안타로 나간 뒤 허도환이 번트 자세를 취한 상황, 김재현이 문성주의 도루를 잡았다. 비디오 판독 끝에 세이프 판정이 아웃으로 번복되면서 주자가 지워졌다. 

이후 허도환이 2루타로 나갔으나 오지환의 중견수 뜬공으로 2아웃. 김성민의 폭투에 대주자 최원영이 3루까지 갔지만 김재현이 최원영을 견제사 시키면서 그대로 이닝을 매조졌다. 김재현은 9회말까지 포수 마스크를 쓰고 한 점 차 리드를 지키고 승리를 가져왔다. 

홍원기 감독은 끝으로 "추운 날씨에도 잠실구장에서 많은 응원 보내주신 팬들께 감사드린다. 내일부터 있을 고척 3연전도 잘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LG와의 2경기를 모두 잡은 키움은 주말 SSG 랜더스를 만난다.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키움 홍원기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키움 홍원기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키움 선수단이 승리 후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키움 선수단이 승리 후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


사진=키움 히어로즈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