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19 07:51
연예

'산이와 미정산금 분쟁' 빅플래닛 차가원 회장 "비오 끝까지 보호" [공식입장 전문]

기사입력 2024.05.15 19:09 / 기사수정 2024.05.15 19:09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가수 비오의 정산금 문제를 둘러싼 전 소속사 페임어스엔터테인먼트(이하 페임어스)와 현 소속사 빅플래닛메이드엔터테인먼트(이하 빅플래닛메이드) 갈등이 심화되는 가운데, 빅플래닛엔터 최대주주이자 원헌드레드 공동설립자 차가원 회장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차 회장은 15일 빅플래닛메이드를 통해 비오 정산금 사태와 관련 공식입장문을 발표했다. 

차 회장은 "페임어스와 빅플래닛메이드 간 분쟁 중 정산 대표(산이)의 개인 채널을 통해 제 이름이 거론되고 마치 불미스러운 일을 만들었던 것처럼 명예가 훼손됐다. 또 저와 원헌드레드를 공동설립한 MC몽 대표에게도 인신공격에 가까운 억지 주장이 이어졌다"고 밝혔다. 

그간 여러 사실 무근 루머들에 대해 묵인하고, 페임어스와 분쟁에 대한 법적 판결을 기다려 왔다는 차 회장은 "제 인내와 침묵이 자칫 빅플래닛메이드 소속 아티스트들 이미지를 훼손할지 걱정되어 용기 내어 입장문을 발표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동설립한 원헌드레드와 자회사인 빅플래닛메이드, 밀리언마켓 그리고 앞으로 한 가족으로 맞이하게 될 새 레이블 및 소속 아티스트들을 끝까지 보호하고 이들의 활동을 전폭적으로 지지할 것"이라 약속했다. 

한편 비오의 미정산금을 두고 빅플래닛과 페임어스가 법적 공방에 돌입, 오는 6월 13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첫 변론기일을 가질 예정이다. 



다음은 공식입장 전문.

저는 원헌드레드(ONE HUNDRED)의 공동 설립자이자 빅플래닛메이드엔터의 최대 주주인 차가원 회장입니다.

며칠 전 페임어스엔터테인먼트와 빅플래닛메이드엔터 간 분쟁 중 정산 대표(산이)의 SNS를 통해 저의 이름이 거론되고 마치 불미스러운 일을 만들었던 것처럼 명예가 훼손됐습니다. 또한 저와 원헌드레드를 공동설립한 MC몽 대표에게까지 인신공격에 가까운 억지 주장이 이어졌습니다. 

저는 엔터업계에 발을 들인 이후 여러 사실 무근의 루머들에도 '진실은 언제가 밝혀진다'는 마음으로 묵인했으며, 페임어스엔터테인먼트와의 분쟁 역시 조용히 법적 판결을 기다려 왔습니다.  

그러나 저의 인내와 침묵이 자칫 빅플래닛메이드엔터와 저희 소속 아티스트들 이미지를 훼손할지 걱정되어 용기 내어 입장문을 발표합니다. 

저는 온라인에 이름이 오르내리는 것조차 익숙하지 않은 평범한 경영인입니다. 그간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인수 후 오직 아티스트의 권익과 활동, 회사의 경영적인 부분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만을 고민하고 연구해 왔습니다.  

저는 공동설립한 원헌드레드와 자회사인 빅플래닛메이드엔터, 밀리언마켓 그리고 앞으로 한 가족으로 맞이하게 될 새로운 레이블 및 소속 아티스트들을 끝까지 보호하고 이들의 활동을 전폭적으로 지지할 것이며 엔터계에서 당연하게 받아들여지는 비상식적인 통상적 사례들을 바꿔보려 노력할 것입니다.

동시에 그동안 저희 소속 아티스트들을 응원하고 사랑해주시고 계신 많은 분들에게 더 좋은 콘텐츠로 보답할 수 있는 회사가 될 수 있도록 저와 저희 직원들은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빅플래닛메이드엔터테인먼트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