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9 04:28
스포츠

서명관-안재준 빼곤 OK …황선홍호, 인니전 앞두고 최종 담금질 '구슬땀' [도하 현장]

기사입력 2024.04.25 04:44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올림픽 대표팀)이 인도네시아와의 2024 AFC U-23 아시안컵 8강전을 앞두고 최종 담금질에 들어갔다. 사진 도하, 김환 기자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올림픽 대표팀)이 인도네시아와의 2024 AFC U-23 아시안컵 8강전을 앞두고 최종 담금질에 들어갔다. 사진 도하, 김환 기자


(엑스포츠뉴스 도하, 김환 기자) 이제 4강까지 단 한 걸음이다.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인도네시아를 넘으면 한국의 파리행이 가까워진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올림픽 대표팀)은 26일 오전 2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겸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8강전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를 만난다.

한국은 '죽음의 조'로 불렸던 B조에서 3전 전승으로 올라왔다. 조별리그 첫 경기였던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의 경기에서 이영준의 극적인 결승골로 첫 승을 챙긴 황선홍호는 이어진 중국전에서도 이영준의 활약에 힘입어 2연승을 내달렸다.

마지막 경기였던 숙명의 한일전에서는 후반전 터진 김민우의 헤더골로 승리, 조 1위를 확정 지으며 3전 전승이라는 성과와 함께 8강에 진출했다.

황선홍 감독은 인도네시아의 강점이 한국을 잘 아는 신태용 감독의 존재라고 했다.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한 황선홍 감독. 사진 도하, 김환 기자
황선홍 감독은 인도네시아의 강점이 한국을 잘 아는 신태용 감독의 존재라고 했다.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한 황선홍 감독. 사진 도하, 김환 기자


한국의 8강 상대는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다. 운명의 장난 같은 대진표다. 한국에서 연령별 대표팀과 A대표팀(국가대표팀)까지 지도했던 신태용 감독은 이제 적장이 되어 한국을 마주한다. 황선홍호가 파리 올림픽 본선으로 향하려면 신태용호 인도네시아를 넘어 4강으로 올라가야 한다.

다른 팀의 감독들보다 한국을 더 잘 아는 신태용 감독이기에 걱정이 많다. 한국이 2023 AFC 아시안컵 당시 대한축구협회(KFA) 전력강화위원장을 지냈던 김판곤 감독이 이끄는 말레이시아와 난타전 끝 3-3 무승부를 거둔 전례가 있기 때문에 방심했다가는 대형사고가 날 수도 있다. 

황선홍 감독도 경기 하루 전 열린 기자회견에서 "(인도네시아의) 강점이라고 하면 신태용 감독님이 있는 게 강점이다"라며 신태용 감독의 존재 자체가 인도네시아의 강점이라고 짚었다.

답은 정면돌파다. 상대가 우리를 잘 안다면 더욱 철저하게 준비하는 수밖에 없다. 경기를 하루 앞둔 25일 황선홍호는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알에르살 트레이닝 센터에서 인도네시아전을 대비한 담금질에 들어갔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올림픽 대표팀)이 인도네시아와의 2024 AFC U-23 아시안컵 8강전을 앞두고 최종 담금질에 들어갔다. 사진 도하, 김환 기자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올림픽 대표팀)이 인도네시아와의 2024 AFC U-23 아시안컵 8강전을 앞두고 최종 담금질에 들어갔다. 사진 도하, 김환 기자


중국전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입어 조기 낙마한 수비수 서명관(부천FC)은 호텔에서 따로 재활 훈련을 받았고, 서명관을 제외한 22명의 선수들은 모두 훈련장으로 나왔다. 다만 황선홍 감독이 결장을 예고한 공격수 안재준(부천FC)도 훈련에 참가하지 않고 코치와 함께 있었다. 

22명이 둘러모여 황선홍호의 U-23 아시안컵 슬로건인 '원 팀, 원 골(One Team, One Goal)'을 외치고 시작한 훈련은 가벼운 조깅을 포함한 워밍업 이후 론도(가운데 술래를 두고 공을 돌리는 훈련)로 이어졌다. 론도까지 마친 선수들은 인도네시아에 초점을 맞춘 전술 훈련에 임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올림픽 대표팀)이 인도네시아와의 2024 AFC U-23 아시안컵 8강전을 앞두고 최종 담금질에 들어갔다. 사진 도하, 김환 기자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올림픽 대표팀)이 인도네시아와의 2024 AFC U-23 아시안컵 8강전을 앞두고 최종 담금질에 들어갔다. 사진 도하, 김환 기자


인도네시아의 강점은 조직력에서 나오는 협력 수비와 빠른 역습이다. 라인을 낮게 내려 수비에 집중한 뒤 공을 탈취하면 순간적으로 진형을 넓게 벌려 빠른 속도로 역습을 치고 나간다. 상대 수비가 흔들리는 사이 생기는 틈을 공략해 유효타를 입히는 게 인도네시아의 역습 전략이다.

또한 직선적인 역습만 하는 게 아니라 측면과 중앙을 오가는 패턴 플레이도 종종 섞기 때문에 상대 입장에서는 꽤나 대처하기 까다로울 수 있다.

황선홍호도 이 점을 염두에 두고 인도네시아전을 대비해야 한다. 황선홍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 상대 맞춤 전술을 잘 활용하는 모습을 보였다. 상대의 장점을 정확하게 파악해 대비하는 황 감독의 눈이 다시 한번 필요한 때다.


사진=도하, 김환 기자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