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7 20:55
연예

김지원, 남편 김수현에 입맞춤 "안 하던 것 하고 살 거야" (눈물의여왕)[종합]

기사입력 2024.03.17 09:15 / 기사수정 2024.03.17 09:15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눈물의 여왕' 백화점 여왕 김지원에게 변화가 찾아왔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3회에서는 홍해인(김지원 분)이 결혼 3년 만에 남편 백현우(김수현)에게 새로운 매력을 발견하면서 꽉 막힌 부부관계의 물꼬를 트기 시작했다. 

홍해인은 가족 수렵에 나갔다가 갑작스러운 환영으로 인해 목숨이 위태로운 지경에 이르렀다. 

죽음을 앞둔 순간, 가장 먼저 떠오른 것은 언제나 곁에 있어주겠다던 남편 백현우의 얼굴이었고 거짓말처럼 백현우가 나타나 홍해인을 구해주면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홍해인은 자신이 발목을 다쳤음을 알고 번쩍 안아드는 남편에게 어딘지 모를 설렘을 느꼈다.

여기에 매일 각방을 쓰던 백현우와 홍해인이 같은 방에서 자게 되면서 둘 사이에는 어색한 정적이 맴돌았다. 

옷을 갈아입고 샤워를 하며 평소와 다를 것 없는 일상적인 순간에서도 두 사람은 계속해서 서로를 의식하고 있었다. 함께 밤을 보내는 동안 이전에는 미처 몰랐던 남편의 모습을 본 홍해인은 달아오르는 얼굴을 식히기 위해 애썼다.

가족 수렵을 기점으로 백현우를 보는 눈빛이 달라진 홍해인은 이 감정이 자신의 병 때문이라고 여겼다. 병에 걸린 이후로 상대방에게 쉽게 공감한다거나 남편이 달리 보이는 등 심경의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것.



혼란스러운 마음을 안고 윤은성(박성훈)과 비즈니스 미팅을 마친 홍해인은 한껏 취기가 오른 채 백현우의 품에 안겨 "나 이제 안 하던 거 위주로 하고 살 거야"라며 자신에게 찾아온 비극에 대한 불만 섞인 각오를 표했다. 

여기에 자신을 배신한 사람을 꼭 죽이겠다는 살벌한 멘트를 날려 백현우를 제 발 저리게 했다.

사실 백현우는 홍해인의 휴대폰에 온 문자에 현재 긴장된 상태였다. 동생 부부가 이혼 생각을 고쳐먹고 백년해로하기를 바란다는 누나 백미선(장윤주)의 문자를 아내가 보게 된다면 거대한 후폭풍이 예상되는 상황. 

백현우는 홍해인이 휴대폰을 보지 못하도록 시선을 돌렸고 우연치 않게 바짝 붙어선 두 사람의 흔들리는 눈빛이 묘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백현우의 속을 모르는 홍해인은 당혹스러워하던 것도 잠시 남편의 손을 끌어당겨 먼저 입을 맞췄다. 예상치 못한 아내의 직진에 백현우의 눈이 크게 떠졌고 달빛 아래 부부의 입맞춤을 끝으로 '눈물의 여왕' 3회가 막을 내렸다.

그런가 하면 홍해인의 옛 동창 윤은성의 수상한 행보도 이어져 불안감을 높였다. 개를 담보로 산지기 부부를 협박하기도 하고 홍해인을 덮쳤던 멧돼지에 대해 그레이스 고(김주령)와 이야기를 나누는 등 의미심장한 행동에 그를 향한 의심도 커져갔다.

뿐만 아니라 홍해인에 대해 남편보다 더 잘 안다는 뉘앙스를 풍기며 백현우의 신경을 한껏 건드렸다. 선을 넘나드는 윤은성의 행보에 백현우의 경계심도 한층 거세진 바, 과연 윤은성의 속셈은 무엇일지 호기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이날 '눈물의 여왕' 3회 시청률은 9.6%(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눈물의 여왕' 4회는 17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 = tvN 방송화면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