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0 21:20
연예

송지은, '하반신 마비' ♥박위 소변줄도 살뜰히…"휠체어도 대신 내려" (위라클)

기사입력 2024.03.07 16:43 / 기사수정 2024.03.07 16:43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시크릿 출신 송지은이 남자친구 박위의 일일 매니저로 나섰다.

6일 유튜브 채널 '위라클 WERACLE'에는 '박위 매니저가 된 송지은의 하루 최초 공개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송지은은 연인 박위의 매니저를 자처했다. 송지은은 완벽한 매니저 생활을 위해 맞춤 맨투맨을 제작하는 등 열의를 보였다.

이날 박위의 스케줄은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 스타' 녹화였다. 송지은은 박위를 직접 픽업해 샵에 내려주며 매니저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송지은은 박위의 대본, 간식에 이어 소변줄까지 잊지 않고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박위는 "지은이가 내 소변줄 챙겼어"라며 송지은의 살뜰함에 감탄했다.



"휠체어를 직접 넣어주시냐"라는 질문에 송지은은 "특별한 일이 없으면 내가 휠체어를 넣고 내려준다"라고 답했다.

이어 "예전에는 힘으로만 휠체어를 들었다면, 지금은 노하우가 쌓여 적은 힘으로도 가능하다"라고 자랑했다.

송지은은 "박위가 스케줄을 혼자 다닐 땐 너무 힘들겠더라. 직접 운전도 하고 대본도 봐야 해서 피곤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매니저로 동행한 이유를 밝혔다.

이날 박위는 송지은에게 "나랑 다니며 불편한 점이 없었냐"라고 조심스레 묻기도 했다.

그러자 송지은은 "서로 도와줄 수 있는 부분이 있어 일처럼 느껴지지 않고 데이트같다"라며 박위를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위라클 WERACLE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