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09:27
연예

'신체 촬영+잠수 이별' 배우 L씨 폭로글 삭제, 무차별 추측만 남겼다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2.28 07:27 / 기사수정 2024.02.28 07:27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L씨에게 신체 촬영과 잠수 이별을 당했다는 폭로글이 루머만 남기고 돌연 삭제됐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배우 L씨에게 잠수 이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은 26일 지워졌다.

6년 전 처음 만난 남자 배우 L씨와 4년 교제했다는 A씨는 최근 문자 한 통으로 일방적인 이별을 통보받았다며 이후 그와 완벽하게 연락이 두절됐다고 폭로했다.

A씨는 "이별 문자를 받기 며칠 전 마지막으로 만났을 때도 좋았다. 관계도 엄청 했고 제 신체 중요 부위 사진도 찍어 갔다. 그런데 며칠 후 일방적으로 문자 한 통을 보내고 연락이 완전히 끊겼다"고 주장했다.

A씨는 L씨가 과거에도 같은 행동으로 이슈가 됐었다며 그의 예의없는 행동을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종종 있었던 이기적인 못된 행동들 참 많이 참고 많이 인내했다. 지금도 뭐가 잘못인지 전혀 모르고 있을 거다. 앞으로는 사람을 헌신짝 버리듯 버리지 않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A씨는 추가 글을 통해 배우 L씨가 신체부위 사진을 요구한 내용이 담긴 문자를 공개했다. 

A씨는 "꾸준히 사진을 원했지만 내가 찍기 싫어해서 최근 한 2년 간은 보내지 않았는데 마지막 만난 날 찍은 사진은 그 분의 생일이라서 선물로 찍게 했고 대신 제 휴대폰으로 찍어서 전송했다. 만나서 사진 찍은 건 이날이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A씨의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연인에게 비상식적으로 행동한 배우 L씨를 비판하거나 폭로글을 올려 마녀사냥을 유발한 A씨를 비판하는 누리꾼들로 나뉘어 설왕설래가 이어졌다.

과거 여배우와 공개연애하던 시절 일방적인 문자 통보로 이슈가 됐다는 점, 메신저가 아닌 문자를 사용했다는 점, 최근 생일이 지났다는 점, A씨가 스스로 자신의 나이가 있다고 언급한 점, 예능에서 깍듯한 모습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특정한 배우가 지목되기도 했다.

그동안 사생활 논란이 일었던 연예인들은 입장을 표명하고 일정 기간 자숙하거나, 강력하게 반박하는 등 대응을 한 바 있다. 이니셜만 공개되긴 했지만 특정한 배우가 지목된 만큼 배우 L씨의 대응에 관심이 쏠렸는데, 묵묵부답을 이어오고 있다.

더구나 게시글이 삭제되면서 사실 여부는 확인할 수 없게 됐고 무성한 추측과 마녀사냥만이 남게 됐다. 파장만 남기고 글을 삭제한 A씨에게 행보가 이해되지 않는다는 반응이 나오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27일 유튜버 연예 뒤통령 이진호는 "이 배우에게는 4년 동안이나 만난 연인이 없으며 톡을 사용하고 있고 예능에서 예의가 바르지 않는다"며 온라인상에서 배우 L씨로 추측되는 이 배우가 당사자가 아니라는 개인적인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