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15:55
스포츠

'토트넘 비상?' 핵심 두 명 훈련 불참...근육 부상 우려까지

기사입력 2024.02.16 16:45 / 기사수정 2024.02.16 16:47



(엑스포츠뉴스 김환 기자) 울버햄프턴전을 앞두고 토트넘 홋스퍼의 핵심인 페드로 포로와 데스티니 우도기가 훈련에 불참했다. 포로의 경우 근육 부상에 대한 우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울버햄프턴과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25라운드를 치른다.

이번 경기는 코리안 더비로도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토트넘에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이 뛰고 있고, 울버햄프턴에는 마찬가지로 한국 축구대표팀의 핵심 황희찬이 활약 중이다. 특히 손흥민과 황희찬 모두 이번 시즌 리그에서의 활약이 뛰어나기 때문에 이번 경기에 대한 국내 팬들의 기대가 상당하다.

두 팀 모두에도 상당히 중요한 경기다. 먼저 토트넘은 지난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전에서 승리를 거두며 애스턴 빌라를 제치고 4위로 복귀했다. 하지만 아직 빌라와의 승점 차이가 1점에 불과하고 3위 아스널을 따라가려면 승점 5점이 부족하기 때문에 기세를 이어 울버햄프턴전에서도 승점 3점을 챙길 필요가 있다.

울버햄프턴은 최근 들쭉날쭉한 결과를 가져오고 있으나 분위기가 나쁜 편은 아니다. 울버햄프턴 역시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 첼시를 제치고 중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의지가 가득하다.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토트넘에 비보가 전해졌다. 영국 '원 풋볼'은 "토트넘의 라이트백 포로가 주말 경기를 앞두고 근육 문제로 검사를 받고 있다.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브라이턴전 이후 몇 가지 잠재적인 부상에 대한 우려가 있다"라며 포로가 부상을 당했을 수도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레프트백인 우도기 역시 부상 우려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토트넘은 팬들 앞에서 훈련하는 오픈 트레이닝 데이를 진행했는데, 포로와 우도기가 훈련에 함께하지 않았다. 이에 팬들은 두 선수에게 문제가 생긴 게 아니냐며 선수들의 부상을 의심했다.

토트넘 내부 소식을 잘 아는 ITK(In The Known) 폴 오 키프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포로에게 근육 문제가 있어 검사를 받고 있고, 우도기 역시 검사를 받는 동안 이번 주에 훈련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폴 오 키프에 의하면 포로와 우도기는 울버햄프턴전을 앞두고 출전 여부가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



토트넘은 핵심 선수 두 명 없이 울버햄프턴전을 치를 수도 있는 셈이다. 포로와 우도기는 이번 시즌 양 측면에서 빼어난 활약을 펼치며 토트넘의 수비 안정화와 강력한 공격에 힘을 실어주고 있는 선수들이다. 토트넘은 두 선수들의 이탈로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백업 자원도 마땅하지 않다. 오른쪽에는 에메르송 로얄이, 왼쪽에는 벤 데이비스가 뛸 수 있기는 하나 두 선수들은 포로와 우도기에 비해 여러 면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여줄 가능성이 높다.

또한 이미 한 차례 선수들의 부상으로 신음했던 토트넘이 다시 부상으로 무너질 수 있다는 걱정도 나오고 있다.'원 풋볼'은 "두 선수 중 한 명을 잃는 것도 충분히 나쁜 일이지만, 두 선수를 모두 잃는 건 큰 걱정거리가 될 것이다. 지나갔다고 생각했던 부상 위기가 다시 한번 찾아올 수 있다"라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