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4 06:08
연예

전현무, 은퇴 선언?…생애 첫 복권 당첨 "그동안 감사했다" (톡파원 25시)

기사입력 2024.02.13 07:20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톡파원 25시' 전현무가 복권에 당첨됐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톡파원 25시'에는 B1A4의 산들과 공찬이 게스트로 출연해 함께 일본과 이탈리아 숙소를 살펴봤다.



이날 방송 말미 출연진들은 대만 톡파원이 보내온 꽈꽈러(대만 복권) 긁는 시간을 가졌다. 꽈꽈러는 같은 금액 혹은 같은 그림이 3개 있으면 해당 금액만큼 당첨인 방식이다.

출연진들은 사이 좋게 복권을 나눠가졌고, 이내 동전을 이용해 집중해서 긁기 시작했다.

먼저 김숙이 "아 망했다"고 실패를 외쳤고 산들은 "하나만 더 나오지"라며 아쉬워했다. 그때 알베르토가 "저 같은 거 나왔다"며 당첨 소식을 전했다. 당첨 금액은 500TWD(한화 약 2만 원)이었다.

이어서 다니엘도 1000TWD(한화 약 4만 원)에 당첨됐다. 그러자 전현무는 다니엘의 복권을 뺏으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자리로 돌아온 전현무는 자신의 복권을 긁더니 슬며시 입꼬리를 올렸다. 그러면서 "나 마이크 떼라. 그동안 많은 분들께 감사했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알고 보니 전현무 역시 500TWD에 당첨된 것. 전현무는 "복권 처음 돼본다"며 흐뭇해했다. 이들은 총합 2500TWD(한화 약 10만 원)에 당첨됐다. 전현무는 "당첨 여부를 떠나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사진=JTBC 방송 화면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