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4 12:05
연예

박서진 "이상형은 김신영…아담하고 털털해" (살림남2)[종합]

기사입력 2024.02.08 09:35 / 기사수정 2024.02.08 09:35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살림남2' 박서진이 모태 솔로임을 고백하며 이상형을 밝혔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박서진, 최경환의 일상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4.1%를 기록했다.

이날 박서진은 설을 앞두고 고향 삼천포에 내려왔다. 삼천포 효자 가수로 유명한 박서진이 수산시장에 뜨자 사인과 사진 요청이 쏟아졌고, 상인들은 어린 시절 엄마를 따라다니며 고생한 박서진의 모습을 기억하며 그를 살뜰히 챙겼다. 삼천포에는 '박서진 길'까지 생겼다고. 박서진은 어르신들과 추억을 나누며 노래를 불러드렸다.

집에 돌아온 박서진은 부모님을 위해 떡국을 직접 만들어 대접했다. 박서진 역시 명절 잔소리를 피하긴 어려웠다. 손주는 언제 안겨줄 거냐는 아버지의 말씀에 박서진이 모태 솔로임이 다시 언급됐다. 

박서진은 "요즘 연애하고 싶은 생각이 든다. 이상형은 김신영 선배님이다. 실제로 봤을 때 아담하고 털털하고 유머러스 하시더라. 연상보단 동갑이나 동생이 좋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박서진은 부모님의 러브 스토리와 재혼 이야기를 들으며 형들을 떠올렸다. 그는 "부모님이 재혼한 걸 형들 장례식장에서 알게 됐다. 엄마가 펑펑 울어서 당연히 친자식이니까 슬퍼한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형의 친엄마가 찾아오셨다"고 말했다. 이후 박서진은 형들을 모신 절을 찾아 형들을 추억하며 눈물을 보였다.  



한편 최경환, 박여원은 명절을 앞두고 성묘 이야기를 나눴다. 박여원은 매년 시부모님 성묘를 갔지만 간경화로 갑자기 세상을 떠난 아버지의 산소는 5년 전 방문이 마지막이라고. 최경환이 장인어른 산소가 멀다며 꺼려하자 박여원은 "당신은 내 친정에 너무 못했다"며 섭섭해했다.

또 박여원은 29세 만삭의 몸으로 시어머니를 병간호했던 이야기를 꺼냈고, 평소 친하게 지냈던 시어머니 친구에게 전화해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이에 시어머니 친구가 집에 찾아와 최경환을 혼내며 그의 재혼과 박여원과의 별거 이야기를 꺼냈다. 박여원은 "별거할 때 주식 문제 때문만은 아니었다. 막내 낳기 전 유산되고 몸도 안 좋은데 할머니가 돌아가셨다. 그런데 할머니 장례식에 안 왔다. 그리고 그 다음 달에 주식 문제가 터지면서 별거를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후 박여원의 시집살이 이야기가 공개됐다. 시어머니가 갑자기 신혼집에 찾아와 사는가 하면, 시어머니가 최경환 전 부인 사이의 아이를 박여원에게 키워달라고 말했던 사실도 전해졌다. 박여원은 "솔직히 서운함과 배신감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박여원은 "(다시 돌아가도) 어머니와 또 같이 살 거다. 아기를 낳고 보니 어머니 마음을 알 것 같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후 최경환, 박여원은 시부모님 산소를 찾았다. 박여원은 시어머니가 생전 좋아했던 김밥과 잡채까지 준비했고, 최경환은 "살아계실 때 제대로 못했다"며 오열했다.

한편, '살림남2'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사진=KBS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