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20:57
스포츠

프리스타일 스키 이윤승, 듀얼 모굴 금메달…피겨 김현겸 쇼트 3위

기사입력 2024.01.27 23:39 / 기사수정 2024.01.28 00:25

프리스타일 스키 모굴의 기대주 이윤승이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남자 듀얼 모굴 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Olympic Information Service 제공
프리스타일 스키 모굴의 기대주 이윤승이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남자 듀얼 모굴 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Olympic Information Service 제공


(엑스포츠뉴스 최원영 기자) 프리스타일 스키 모굴의 이윤승(송곡고)이 이틀 연속 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윤승은 27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리조트에서 열린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이하 강원 2024)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듀얼 모굴 결승에서 허프 포터(미국)를 18-17로 제압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4번째 금메달을 따냈다. 앞서 쇼트트랙 남자 1500m 주재희(한광고), 봅슬레이 남자 모노봅(1인승) 소재환(상지대관령고), 스노보드 남자 슬로프스타일 이채운(수리고)이 영광을 누렸다.

이윤승은 하루 전인 26일 윤신이(봉평고)와 함께 듀얼 모굴 혼성팀 경기에 출전해 은메달을 손에 넣었다. 강원 2024에 출전한 한국 선수 중 처음으로 메달 2개 이상을 거머쥐었다.

모굴은 둔덕(모굴)이 이어지는 코스를 내려온 뒤 점프대에서 공중 기술을 보이는 프리스타일 스키의 한 종목이다. 듀얼 모굴은 두 명이 나란히 달리며 승부를 겨루는 경기다.

2006년생인 이윤승은 2021년부터 국가대표로 뛰어온 기대주다. 2022년 2월 국제스키연맹(FIS) 유로파컵에서 남자 듀얼 모굴 3위를 기록하는 등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번 강원 2024에서도 이틀 연속 시상대에 오르며 장밋빛 미래를 예고했다.

여자 듀얼 모굴에 출전한 윤신이와 문서영(신사중)은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스노보드 이채운은 왼쪽 발목에 이상을 느껴 빅에어 예선에 나서지 않았다. 몸을 돌본 뒤 2월 1일 열리는 주 종목 하프파이프에 출격할 예정이다. 이번 대회 개인 두 번째 메달을 조준한다.

피겨 유망주 김현겸이 KB금융 코리아 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 2022 남자 시니어 프리 프로그램에 출전해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DB
피겨 유망주 김현겸이 KB금융 코리아 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 2022 남자 시니어 프리 프로그램에 출전해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DB


김현겸(한광고)은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 점수(TES) 35.91점, 예술 점수(PCS) 34.37점, 감점 1점으로 합계 69.28점을 받았다. 제이컵 샌체즈(76.38점·미국), 아담 하가라(75.06점·슬로바키아)에 이어 3위에 자리했다.

첫 연기 과제에서 큰 실수를 저질렀다. 김현겸은 세 바퀴 반을 도는 트리플 악셀 도중 넘어졌다. 이 점프에서만 수행점수(GOE) 4.00점을 잃었다. 그럼에도 씩씩하게 일어나 연기를 이어갔다. 두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선보였다. 심판진은 쿼터 랜딩(점프 회전수가 90도 수준에서 모자라는 경우) 판정을 내렸으나 나쁘지 않았다.

이후 김현겸은 체인지 풋 카멜 스핀을 최고 난도인 레벨 4로 수행했다. 가산점 10%가 주어지는 후반부 연기도 완벽했다. 마지막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를 클린 처리했고, 스텝 시퀀스와 플라잉 싯 스핀,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모두 최고 난도인 레벨 4로 연기했다.

김현겸은 오는 29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프리스케이팅에서 한국 남자 선수 최초로 이 대회 메달을 노린다. 2012년 시작한 동계 청소년올림픽 피겨스케이팅에서 한국 남자 선수가 메달을 딴 적은 없다. 여자 싱글에선 유영이 2020 로잔 대회에서 우승했다.

청소년올림픽은 선수들의 경쟁보다 화합을 중시하는 대회다. 메달 획득 현황을 토대로 팀 순위를 매기지 않는다. 대신 대회 기간 홈페이지에 메달 획득 현황을 게시한다.

전통적인 메달 집계 방식에 따르면 현재 1위는 이탈리아다. 금메달 9개, 은메달 2개, 동메달 3개 등 총 메달 14개를 쓸어 담았다. 독일이 금메달 7개, 은메달 3개, 동메달 3개 등 총 메달 13개로 2위를 기록했다. 3위는 금메달 6개, 은메달 3개, 동메달 4개 등 총 메달 13개를 따낸 프랑스다.

한국은 금메달 4개, 은메달 5개, 동메달 4개로 총 메달 13개를 챙기며 6위에 자리했다.

28일에는 한국 피겨 여자 싱글의 간판으로 발돋움한 신지아(영동중)가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해 일본의 차세대 스타 시마다 마오와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둘은 지난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세계선수권에서도 실력을 겨뤘다. 당시 시마다가 금메달, 신지아가 은메달을 거머쥔 바 있다.


사진=Olympic Information Service, 엑스포츠뉴스 DB

최원영 기자 yeong@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