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6 22:29
연예

김지훈 "'종이의 집' 베드신? 속전속결…원작 수위 못지않게" (아침먹고가) 

기사입력 2024.01.23 22:57 / 기사수정 2024.01.23 22:57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배우 김지훈이 넷플릭스 '종이의 집'에서 선보였던 전라 베드신을 언급했다. 

23일 유튜브 채널 재밌는 거 올라온다에는 '성수에서 제일 비싼 아파트에 사는 배우 김지훈 습격'이라는 제목으로 '아침먹고 가' 8회가 올라왔다. 

이날 장성규는 김지훈에게 "형의 전라 베드신을 봤다"고 운을 뗐다. 김지훈은 과거 넷플릭스 드라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서 파격적인 전라 베드신에 도전한 바 있다. 



김지훈은 "처음이자 마지막 베드신"이라며 "원작에서는 수위가 굉장히 셌다. 그 베드신에 못지않게 열심히 잘 해보자고 미리 합의를 했다. 우리도 마음에 준비를 하고 되게 속전속결로 끝냈다"고 전했다. 

장성규는 "일명 공사친다(베드신을 찍을 때 성기를 가리는 일)고 하지 않나. 뭘 붙이는 거냐"고 궁금해했다. 이에 김지훈은 "여성용 생리대 넓은 거에 청테이프를 주변에 붙여서 기저귀처럼 붙인다"며 "보통 자기가 직접 붙인다"고 답했다. 

김지훈은 "베드신을 찍다보면 서로 흥분할 수 있지 않나. 몸에 신체적 변화가 있을 때 어떻게 하냐"는 장성규의 질문에 "베드신을 찍는 것에 있어서 신경 쓸 게 많아서 그런 쪽으로는 변화가 있을 수 없다"고 단언했다. 

장성규는 "우리가 영상으로 봤을 때는 엄청 몰입하고 있는 것 같더라"라고 했고, 김지훈은 "우리 둘이 좋아서 나오는 표정들이 아니라 연기를 하고 있는 것. 연기에 온 신경이 가 있다"고 말했다. 

장성규는 김지훈에게 등드름 관리법을 묻기도. 김지훈은 당황해하며 "태어나서 처음 받아본 질문이다. 나는 딱히 관리를 하진 않는다. 등을 혼자 관리하긴 힘들지 않나. 숍을 갈 수도 없고"라고 이야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재밌는 거 올라온다'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