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0 15:52
스포츠

"레알 홈구장서 수치스러운 일이 벌어졌다! 심판 직무유기"…바르셀로나 회장 격분

기사입력 2024.01.23 14:28 / 기사수정 2024.01.23 14:35

이태승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태승 기자) 바르셀로나가 레알 마드리드와의 승점 격차를 줄이지 못한 것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레알은 22일(한국시간) 라리가 '꼴찌' UD 알메리아와의 경기서 3-2 진땀승을 거뒀다. 이에 숙적 레알과의 격차가 더욱 벌어진 바르셀로나가 몹시 언짢은 반응을 내비쳤다. 축구 전문 매체 '트리뷰나'는 23일 "바르셀로나 회장 주안 라포르타가 레알 승리에 매우 수치스러운 일이라며 비난을 쏟아냈다"고 전했다.

해당 경기는 알메리아가 전반전 두 골을 넣으며 레알 마드리드에 예상밖 2-0 리드를 잡았다. 이변 직전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알메리아는 한 골이 취소되는 불운도 겪었다. 




알메리아는 경기 시작하자마자 홈팀 레알 관중들을 침묵하게 만들었다. 발빠르고 간결한 패스로 순식간에 레알 문전에 도달한 알메리아 공격진은 전반 1분 왼쪽 윙어 라지 라마자니의 감각적인 오른발 슛으로 앞서나갈 수 있었다.

이어 전반 43분엔 레알의 공격 가담한 알메리아 센터백 에드가 곤잘레스는 페널티박스 바깥에서 극적인 왼발 중거리 발리슛으로 원더골을 뽑아내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레알이 알메리아에 완전히 무릎 꿇는 듯한 모습이었다.

그러나 레알은 후반 12분과 22분 각각 페널티킥과 필드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12분 레알이 측면에서 중앙으로 크로스를 연결해 공격하는 상황에서 공이 알메리아의 수비수 카이키 팔에 맞아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레알의 '초신성' 미드필더 주드 벨링엄이 중앙으로 잘 차넣으며 마무리지을 수 있었다.

후반 22분엔 레알 골잡이 비니시우스 후니오르가 동점골을 터뜨렸다. 우측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밀어넣으며 골을 성공시켰다.




다만 두 골 모두 비디오판독(VAR) 특혜를 과도하게 입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카이키가 저질렀다는 핸드볼 판정의 경우 팔에 맞은 것은 사실이나 의도성이 없다면 수비수의 핸드볼은 반칙을 선언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카이키의 경우 레알 공격수들에게 제공권이 밀려 짓눌리고 있어 팔을 일부러 갖다대 핸드볼을 저지를 상황이 아니었다. 그러나 해당 경기서 주심을 맡은 프란시스코 에르난데스 심판은 VAR 확인한 후 페널티킥을 곧바로 선언했다. 

이어진 비니시우스 골도 마찬가지였다. 비니시우스가 크로스를 받아 처리하는 과정에서 공이 그의 오른쪽 어깨 측면을 맞은 것처럼 보여 비니시우스에게 핸드볼이 선언될 여지가 충분한 장면이 나왔다.

특히 어깨 측면의 경우 득점이 인정되는 신체 부위가 아니기 때문에 비니시우스가 해당 부위로 공을 강하게 쳐서 득점에 성공하는 모습은 명백히 핸드볼이 선언될 수도 있었다. 

그러나 VAR은 비니시우스 손을 들어줬고 알메리아 선수단은 절망에 빠질 수밖에 없었다.




반면 알메리아는 후반 16분 미드필더 디온 로피가 좋은 탈압박 뒤 왼쪽 라마자니에게 연결했고 속도를 살려 곧바로 역습 태세에 나섰다. 라마자니는 중앙으로 쇄도하던 오른쪽 윙어 세르히오 아리바스에게 연결, 이를 골로 연결했으나 로피가 탈압박 과정에서 벨링엄의 얼굴을 후려쳤다는 이유로 VAR 판정 후 무산됐다.

결국 레알은 후반 추가시간 9분 측면 수비수 다니 카르바할이 적극적인 문전 쇄도로 역전골을 뽑아내며 3-2 대역전승을 거둘 수 있었다.

VAR이 적극 개입, 승부의 판도가 바뀌었다고 생각한 탓일까.

라포르타는 "베르나베우(레알의 홈구장)에서 벌어진 일은 매우 수치스러운 일"이라며 "심판 당국은 올 시즌 내내 벌어졌던 논란 여지 있는 판정에 해명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만약 그렇지 못한다면 바르셀로나를 매우 불편하게 만들 것"이라며 심판진이 레알을 편애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어 그는 "심판 당국이 제기능을 유기한 것 같다"며 "경기력에 응당 걸맞은 결과가 나와야 한다. 레알과의 격차를 줄일 수 있는 기회였는데 VAR이 이를 막았다"며 분개와 아쉬움을 드러냈다.

현재 레알과 바르셀로나의 승점차가 7점 차인 가운데 만약 레알이 알메리아에 패배했을 경우, 해당 격차는 4점 차로 좁혀지게 된다. 1위인 지로나가 승점 52점으로 선두를, 레알이 51점으로 2위를, 바르셀로나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ATM)이 각각 승점 44점과 41점으로 3위와 4위에 올라있다.

올 시즌 돌풍으로 일으키고 있는 지로나는 차치하더라도 레알과의 격차를 반드시 줄여야 하는 바르셀로나 입장에서는 충분히 아쉬울 수밖에 없는 결과라는 이야기다.

바르셀로나는 현재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 리그 우승은 물론 2위 레알에도 다소 큰 격차로 뒤지고 있어 반등이 절실하다. 오는 25일 아틀레틱 클루브와의 코파 델 레이(스페인 FA컵) 경기를 치르는 바르셀로나는 28일 비야레알과의 라리가 22라운드 경기로 순위 경쟁에 다시 불을 붙인다. 


사진=연합뉴스, 경기 화면 캡처(레알 마드리드 제공)

이태승 기자 taseaung@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