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3 11:41
연예

조혜련, 지상렬에 흔들? "돌싱 때 '우주 한번 키워봐?' 책임감 있어" (용자왈)

기사입력 2023.12.09 19:30



(엑스포츠뉴스 이효반 기자) 조혜련이 김구라와 지상렬을 언급했다.

8일 스튜디오 와플 유튜브 채널에는 '개그계에서 말빨도 1티어 싸움도 1티어다 이 말이야 ~ 조혜련 편 | 용자왈 EP.12'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는 조혜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용진은 조혜련에게 루머면 루머라고 얘기하라 강조하며 "염문설을 본인이 직접 뿌리고 다닌다는 소문이 있다"고 화두를 던졌다. 김구라, 염정환 등 상대방이 전혀 동의하지 않은 강제 염문설을 뿌린다는 것.

이에 조혜련은 "아니다, 100% 강제는 아니다"고 대답했다. 그는 "구라랑 염경환, 지상렬까지 나를 여자로 보거나 이런 건 아니었는데 다들 어려울 때가 있었다"라고 해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 어려운 시기가 겹쳤다고.

조혜련은 김구라와는 돌싱이 된 시기가 비슷해 당시 그와 연락했었다고 밝혔다. '구라야 어떻게 지내? 많이 외롭지 않아?' 물으면 '응 외롭지는 않아'라는 식으로 대화했다고.

조혜련은 "그때 사실 구라하고 그런 대화를 하면서 내가 많이 위로를 받았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어 언급한 사람은 지상렬. 조혜련이 돌싱이 된 후 방송에 출연했을 때 지상렬이 '아, 내가 우주를 한 번 키워봐?'라 말했었다고.

조혜련은 "근데 그때 마음이 되게 울컥했다"며 "걔가 진짜 키울 것 같았다, 걔가 책임감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이용진은 '오, 혜련 씨 외로운 갈매기한테 새우깡 좀 줘요, 우주아빠 해 말아?'라고
말한 게 아니냐며 지상렬을 흉내 냈고, 조혜련은 이를 긍정했다.

이어 "그때 내가 감동을 받아서, 그때 사실은 상렬이가 나한테 직접적으로 더 들어갔잖아? 그럼 내가 지상렬한테 넘어가서 지금도 술 수발들고 있을 수도 있어"라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 STUDIO WAFFLE' 영상 캡처

이효반 기자 khalf072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