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8 08:23
연예

장미 "영식님, 뺏어올 수 있죠"…영식×국화의 데이트에 '심란' (나솔사계)[전일야화]

기사입력 2023.12.08 07:40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장미가 12기 영식에 마음을 드러내며 장미와의 데이트에 신경 쓰는 모습을 보였다.

7일 방송된 ENA·SBS Plus의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12기 영철, 영식, 영수와 장미, 백합, 국화의 첫 데이트가 공개됐다.

앞서 첫 인상 인터뷰에서 장미, 국화, 백합 세 사람 모두 영식을 원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모두의 궁금함 속에 영수는 장미를, 영식과 영철은 국화를 선택해 백합은 혼자 칼국수를 먹게 되었다.

이어지는 인터뷰에서 백합은 "누구나에게 취향이라는 건 존재하고, 서운하다거나 아쉽다기보다는 부끄러운 느낌이 조금 있다"고 털어놨다.

이를 본 데프콘은 "타격이 클 수 밖에 없는 게 모태솔로한테 0표를"이라고 말했지만 백합의 성격이 시원시원하다고 덧붙였다.



영철, 영식, 국화의 데이트 장면에서 진지한 영철의 모습에 국화는 빵 터지는 모습을 보이며 두 사람 사이의 긍정 시그널을 보이는가 하면, 영식은 의기소침한 모습을 보여 스튜디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하지만 영식도 읽었던 책 얘기에 공감하며 대화를 이끌어 가 두 남자 사이의 은근한 경쟁을 보여주었다.

데이트 후 인터뷰에서 영철은 "지금은 국화님이 제일 괜찮다. 잘 맞는 것 같다", 국화는 "진지하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 너무 진지해졌다", 영식은 "저보다는 영철님이랑 티키타카가 되는 것 같은 느낌"이라며 엇갈리는 반응에 스튜디오는 탄식했다.

이어지는 영수와 장미의 데이트 후 인터뷰에서 장미는 "아는 오빠로서 응원해 주고 싶다. 처음 만났을 때 느낌이 쭉 가는 것 같다. 영식님, 뺏어올 수 있죠"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숙소로 복귀한 출연자들은 다 함께 2차를 보내며 각자의 연애관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국화는 "긴가민가 해? 그럼 그냥 만납니다"라고 대답했다.

이를 들은 영식은 "후회되는 게 저는 안 만났다"고 밝혔고, "사귀는 거를 어떻게 하냐"고 질문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실내로 이동한 후 국화는 영식에 먼저 대화를 제안했고, 둘만의 시간을 가졌다.

영식은 "처음으로 먼저 말을 하지 않아도 대화가 흘러가는 걸 배웠다. 두 번째는 긴가민가할 때 사귄다고 하신 게 되게 신선했다"며 말을 이었다.

계속되는 두 사람의 대화를 신경 쓰던 장미는 결국 먼저 잠자리에 들었다.

사진=ENA, SBS Plus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