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1 14:08
연예

"극단적 선택으로 아내 협박했다"…서장훈, 의뢰인에 '정색' (물어보살)[종합]

기사입력 2023.12.04 21:41 / 기사수정 2023.12.05 08:56



(엑스포츠뉴스 신현지 기자) 이수근과 서장훈까지 화나게 한 의뢰인이 충격적인 사연을 전했다.

4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잃어버린 가정을 되찾고 싶다는 의뢰인이 등장했다.

이날 의뢰인은 자신의 잘못으로 인해 가정을 잃어버렸다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의뢰인은 "(아내와) 2016년쯤에 처음 만났다. 술집에서 헌팅으로 만났다. 처음에 1년 정도 동거를 했었고, 그 와중에 아이가 생겨서 결혼을 하게 됐다"라고 입을 열었다.



의뢰인은 "결혼 생활을 하다가, 제가 영업직이다 보니까 술자리가 너무 잦았다. 일주일에 5~6번씩 술을 마셨다. 그 부분 때문에 트러블이 계속 많았다"라며 결국 이혼을 하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이수근과 서장훈은 술이 아닌 다른 이혼 사유가 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에 의뢰인은 "제 입장에서는 이해해 주길 바랐는데, 처 입장에서는 술자리가 너무 잦으니까"라며 "계속 트러블이 있으니까 자살 시도를 했었다"라고 해 충격을 안겼다.

서장훈은 "네가 속 썩이고 네가 자살 시도를 왜 하냐"라며 황당함을 표했다. 의뢰인은 "아내와의 트러블이 힘들었다. 그래서 그때 단호하게 '못 살겠다. 이혼하자'고 했다"라며 아내가 1년 정도 자신과 함께 살아줬다고 전했다.



의뢰인은 "(이후 아내가) 우리 집에서 나가라고 했다. 거기서 저는 또 기분이 나쁜 거다. 나오게 된 게 4년이다"라며 현재 상황을 밝혔다.

또한 그는 "그렇게 4년 정도 지내다가, 전처가 1년 정도 살아보자고 했다. 거기서 제가 또 주제넘게 강하게 나갔다. 이혼하면서 집을 넘겨줄 때 부모님의 도움을 받았었다. 그걸 부모님께 아무 말도 없이 제가 일방적으로 결정해서 넘겨줬다"라며 또 다른 사연을 꺼냈다.

의뢰인은 "'1년 살아 보는데, 만약에 네 마음이 돌아오면 집 명의 반 주고 혼인 신고 바로 해달라'고 했다"라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수근은 "기회를 줬는데 불리한 입장에서 조건을 걸면 어떡하냐"라고 비판했고, 서장훈은 "인간이 그 이야기가 그 타이밍에 나올 소리냐. 들어가라"라며 쓴소리를 했다.

사진 = KBS Joy 방송화면

신현지 기자 hyunji110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