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3 11:54
스포츠

"내가 분명 싫다고 했잖아"…황의조 '불법촬영' 피해자, 대화 내용 공개

기사입력 2023.11.23 15:44 / 기사수정 2023.11.23 15:44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의조(31·노리치 시티)의 '불법 촬영 혐의' 사건 피해자가 합의된 영상이라는 황의조 측 주장을 재차 반박했다.

피해자 법률대리인인 이은의 변호사는 23일 서울 서초구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황의조와 피해자가 주고 받은 SNS 메신저 내용과 통화 녹취록 일부를 공개했다.

이 변호사가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지난 6월 영상 유출 뒤 피해자는 황의조와의 통화에서 "내가 싫다고 분명 이야기를 했고 그날도 그렇게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에 황의조는 "찍었을 때 이런 일이 생길 줄 몰랐다"고 답변했다.

또한 피해자가 "어찌 됐든 불법 촬영 행동을 한 건 너도 인정해야 한다. 근데 여기서 잘 마무리해주면 법적인 조치는 취할 생각은 없다"고 했다. 황의조는 "그걸(유포를) 최대한 막으려고 한다"고 답했다.

황의조는 통화 이후 피해자에게 "너무 걱정하지 말라. 불법으로 촬영한 건 아니지만 그래도 소유하고 있던 걸 도난당한 건 내 부주의다"라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이 변호사는 "(황의조가) 처음 통화에선 반박하지 못하다가 그 후 갑자기 수습에 나서고 있다. 이는 불법 촬영이 아니라는 증거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변호사는 아울러 황의조 측이 전날 '휴대전화를 잘 보이는 곳에 놓고 촬영했고 상대 여성도 이를 인지하고 관계에 응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피해자 동의 구하지 않았음을 스스로 인정하는 '셀프 유죄 인증'을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변호사는 "피해자는 가해자가 영상을 찍을 것이라 늘 예의주시하고 (가해자가) 휴대전화를 어딘가에 두면 촬영 중인지 알아야 하느냐"며 "가해자가 불법 촬영 뒤 피해자에게 이런 것(촬영물)이 있다고 알려준다고 '동의'가 되는 것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 변호사는 황의조 측을 향해 2차 가해 멈출 것도 요구했다.

황의조 측은 전날 입장문에서 “피해 여성 신원이 노출될까 우려해 공식적인 대응을 자제해왔다"며 "악의적인 의혹이 제기된다면 상대 여성과 같이 출석해 대질조사를 받는 것도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이를 두고 "피해자에 대한 매우 심각한 2차 가해이자 명백히 피해자를 향한 협박과 압박"이라며 "이와 같은 범죄 행위를 반복하지 말 것을 경고하며 수사기관도 이와 관련해 조처해달라라. 필요하다면 고소장도 제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변호사는 또한 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황의조 형수 A씨의 영장 심사 과정에서 A씨가 "황의조가 지인들과 불법적으로 촬영물을 공유했다"는 발언을 했다고도 주장했다. 또 "촬영물 유포 피해자가 한 명 더 있고 이 피해자는 유포와 관련해 황의조의 부탁으로 처벌 불원 의사를 밝혔다"고 했다.

이 변호사는 대한축구협회와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대표팀 감독에 대해서도 언동 자제를 요청했다.

그는 "불법 영상은 사생활이 아닌 범죄"라며 "2차 가해에 동조하는 선택과 언동을 자제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앞서 클린스만 감독은 21일 중국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6 월드컵(캐나다·멕시코·미국) 아시아 2차 예선 C조 2차전 중국 원정에서 3-0 승리를 거둔 뒤 황의조를 교체투입한 것에 대한 질문을 받고는 "한국에서 논란이 있는 것을 나도 알고 있다. 하지만 명확한 사실이 나오기 전까지는 진행 중인 사안일 뿐이다. 당장 문제가 있다, 죄가 있다고 할 순 없다"며 "그 전까지는 선수들이 운동장에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돕는 게 내 일이다. 40년 동안 축구를 하면서 여러 추측이 제기되는 상황을 많이 맞닥뜨렸다. 명확한 사실이 나오기 전까지는, 황의조가 운동장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고 득점을 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아어 22일 귀국 인터뷰에서도 "황의조는 우리 선수다. 아직까지 혐의가 입증되거나 아니면 혐의가 나온 것이 아니기 때문"이라며 "좋은 선수다. 많은 것을 갖춘 선수라는 말도 하고 싶고, 아시안컵을 우리가 준비해야 하는데 아시안컵까지 가는 이 준비과정에서 많은 득점을 올리고,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하면서 대표팀에서도 큰 활약을 해주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황의조를 아시안컵에 데려가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한편, 황의조는 중국전 끝난 뒤 현지에서 인근 도시 광저우로 이동한 뒤 비행기를 타고 바로 영국으로 떠났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기 기자 spitfir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