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17:55
연예

김미려 "둘째 子, 콜라겐 결핍증…내 탓 같아 죄책감" 눈물 (금쪽상담소)[전일야화]

기사입력 2023.11.01 07:30 / 기사수정 2023.11.01 11:09

김나연 기자


(엑스포츠뉴스 김나연 기자)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김미려가 희귀병을 겪은 둘째 아들 사연을 전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이하 '금쪽 상담소')에서는 개그우먼 김미려, 배우 정성윤 부부의 고민이 공개됐다.

이날 정성윤과 김미려는 태어나자마자 '콜라겐 결핍증'이 걸렸던 둘째 아들로 인해 힘들었던 당시를 고백했다.

김미려는 "낳자마자 촉이 왔다. 왜 이렇게 턱이 작지. 그래서 검색을 해봤다. 그때 우리 아이가 '콜라겐 결핍'일 수도 있겠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조리원에도 못 있었다. 다른 아이 울음소리가 들려서. '우리 아이는 없는데 왜 내가 울음소리를 들어야지' 하면서"라며 울먹였다.

김미려는 "출산 후 아이 케어를 받으러 가던 중 아이가 턱이 작으니까 숨을 못 쉬는 거다. 분유를 먹이는데 기도 쪽으로 넘어갔다. 큰 병원에 가보셔야 할 것 같다고 하시더라. 출산 후 자유에 들떠있었는데 내 탓 같고 죄책감이 느껴졌다. 근데 슬퍼만 할 수가 없는 게 첫째가 있으니까. 병원 나오자마자 바로 일 시작하고"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를 들은 오은영은 "피부 속에 단단하게 결합돼 있는 콜라겐이 부족하면 피부가 늘어난다. 신체 곳곳에 콜라겐 성분이 있다. 완치의 개념은 없다. 유전 질환이기에 콜라겐 결핍으로 2차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의학적 도움을 받는 게 중요하다. 심장 판막에 영향을 주게 되면 심장에 문제가 생기고 대동맥이 유지되는 데에도 콜라겐이 영향을 주는데 부족하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성윤은 힘든 과정을 극복한 방법에 대해 "혼자였다면 절망에 빠져 있었을 거다. 아내가 절망 안에서 기운을 내는 스타일이다. 주변을 긍정적으로 변하게 하는 좋은 능력이 있다. 그거 보고 극복했다"고 말했다.

김미려는 "오로지 아이들만 보고 견뎠다. 아픈 것 인정하고 잊고 나아갔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김미려 부부의 위기 대처법에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려 씨는 높은 자아 강도가 중요한 분이다. 반면 인간이라면 느끼는 좌절, 어려움을 부인하는 면이 있다. 장점도 있지만 힘들어하는 자신을 부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성윤 씨는 생각을 통해 정리하시는 분이다. 생각을 많이 하시고 차분하시고 신중하시다. 무언가를 결정할 때 다양한 가능성을 고려하니까 결정을 잘 못 하고 쉽게 엄두를 못 내고 시작을 선뜻 못 하는 면이 있다. 새로운 도전을 할 때 긴장도 하고 불안이 높아질 수 있고 걱정을 사서 하기도 한다. 육아할 때 힘드셨을 거다. 육아는 늘 새로운 문제를 시시각각 직면해야 하니까"라고 덧붙였다.

사진=채널A 방송화면

김나연 기자 letter99@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