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9 16:47
스포츠

'원톱 공백'에 안익수 감독 주름 깊어진다...황의조 OUT→일류첸코+박동진 '침묵'

기사입력 2023.07.01 23:00



(엑스포츠뉴스 서울월드켭경기장, 나승우 기자) 안익수 FC서울 감독의 주름이 더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황의조가 떠난 빈 자리를 놓고 원톱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예정이다.

서울은 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하나시티즌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3 20라운드 맞대결서 0-0으로 비겼다. 승 1점 획득에 그친 서울은 9승6무5패, 승점 33으로 4위 전북현대에 3점 차로 쫓기게 됐다.

골 결정력이 아쉬웠다. 서울은 이날 경기를 주도하면서 결정적인 장면들을 만들어냈으나 마무리에 실패했다. 선발로 나선 일류첸코는 물론 후반 교체 투입된 박동진도 대전의 골문을 열어젖히지 못했다.



이날 안익수 감독은 지난달 30일을 끝으로 임대 계약이 만료돼 원소속팀 노팅엄 포레스트로 돌아간 황의조 대신 일류첸코 카드를 꺼냈다. 경기 전 인터뷰에서 안 감독은 "일류첸코나 박동진은 이 순간을 많이 기다려왔을 것"이라며 "그동안 황의조가 있어서 출전 기회가 많이 없었는데 오늘이 바로 그날"이라며 두 선수의 활약을 기대했다.

4-1-4-1로 나선 서울은 양 측면에 임상협, 나상호를 넣고 최전방 원톱에 일류첸코를 세웠다. 임상협과 나상호가 측면을 허물고 일류첸코의 높이를 이용하겠다는 계획이었다.



경기력은 나쁘지 않았다. 윌리안은 전방에서 잘 버티며 대전 수비와의 높이 싸움에서 지지 않았다. 후방에서 길게 넘어오는 공을 받아 측면으로 뿌려주거나 마무리해야 할 상황에서는 적극적으로 슈팅을 시도했다.

팀을 떠난 황의조가 서울에 있는 동안 맡았던 역할을 어느 정도 수행했다. 하지만 정작 중요한 골이 터지지 않으면서 빛이 바랬다. 일류첸코는 후반 초반 결정적 헤더 한 번을 기록했지만 유효 슈팅으로 만들지 못했고, 후반 16분 박동진과 교체돼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박동진은 일류첸코보다 민첩한 움직임으로 대전 수비를 괴롭혔다. 기본적인 공격 스타일은 변하지 않았지만 박동진은 한 자리에 머무는 것이 아닌 폭 넓게 움직이면서 공간을 창출했다.

기회도 일류첸코보다 더 많이 만들어냈다. 후반 20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공에 머리를 갖다댔다. 첫 슈팅이었음에도 날카로웠고, 대전 골키퍼 이창근이 간신히 손으로 쳐냈다. 후반 30분에도 박동진이 강력한 헤더를 시도했다. 이번에는 골키퍼 손을 스쳐 골대 위를 살짝 넘어갔다.

일류첸코 60분, 박동진 30분. 두 선수가 90분을 나눠 최전방 공격을 책임졌지만 결국 득점 없이 경기를 마쳤다.

시즌 초반 리그 최다 득점을 달리던 서울은 최근 리그 5경기에서 3골에 그치고 있다. 최다 득점 기록은 울산에게 내준 상황이다. 당분간 일류첸코, 박동진으로 버틸 수밖에 없는 서울은 올 여름 최전방 공격수 보강이 절실해졌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