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2 20:06
게임

'루시안 잡은 데프트는 못말려' DK, 2대0으로 농심 격파…3연승 달성 [LCK]

기사입력 2023.01.25 18:36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DK가 시즌 3승 고지를 달성했다. 

25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3 LCK 스프링' 1라운드 2주차 농심 대 DK의 맞대결이 진행됐다.

이날 DK에서는 칸나' 김창동, '캐니언' 김건부, '쇼메이커' 허수, '데프트' 김혁규, '켈린' 김형규가 등장했다. 농심에서는 '든든' 박근우, '실비' 이승복, '피에스타' 안현서, '바이탈' 하인성, '피터' 정윤수가 출전했다.

2세트에서 농심은 레드 진영을 DK는 블루 진영을 선택했다. DK는 피오라, 세주아니, 사일러스, 루시안, 나미를 픽했다. 농심은 크샨테, 바이, 아지르, 제리, 유미를 골랐다. 

초반부터 농심에게 희소식이 전해졌다. 피에스타는 쇼메이커 상대로 딜교를 우위로 가져가면서 선취점을 달성했다. 선취점을 내줬지만 DK는 봇에서 중요한 바이탈을 끊어주면서 오히려 이득을 봤다.

캐니언은 봇 중심으로 계속 압박하며 바이탈을 말렸다. 하지만 농심에게도 한 방이 있었다. 농심은 미드에 전령을 풀던 DK를 덮치며 박치기 저지는 물론 킬까지 챙겨갔다. 

DK는 농심의 저력에 잠시 주춤했지만 한 수 위의 오브젝트 위치 선정으로 아무 손해 없이 전령 먹고 도망쳤다. 결국 먼저 미드 1차를 민 건 DK였다. 

차이는 점점 벌어졌고 DK는 온 맵을 장악하며 농심을 압박했다. 결국 참지 못한 농심은 데프트를 노리고 한타를 걸었지만 오히려 실비가 잡히고 말았다. 

27분 경 농심은 바론 승부수를 내던졌고 이를 눈치 챈 캐니언은 스틸에 성공했다. 이후 열린 한타에서도 DK는 에이스를 띄우면서 1만 골드 격차를 벌렸다. 

정비를 마친 DK에게는 진격밖에 남지 않았다. 그대로 쌍둥이까지 두드리며 넥서스를 건드렸다. 하지만 농심 역시 끝까지 막아내며 경기를 를 이어갔다. 

32분 경 DK는 다시 슈퍼미니언을 이끌고 농심 진영으로 들이닥쳤고 성장 차이를 앞세워 대승을 거뒀다. 결국 DK는 농심까지 잡아내며 시즌 3승 고지를 달성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