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31 06:11
연예

박하나·강지섭, 母 지수원 구출 실패… "손창민, 내 손으로 죽일 것" (태풍의 신부)

기사입력 2023.01.18 20:07 / 기사수정 2023.01.18 20:07



(엑스포츠뉴스 이나영 인턴기자) '태풍의 신부' 박하나가 분노했다.

18일 방송된 KBS 2TV '태풍의 신부'에서는 윤희(지수원 분)를 탈출시키려는 서연(박하나)과 태풍(강지섭)이 모습이 그려졌다.

윤희를 병실에서 빼낸 서연과 태풍은 "여기서부터는 저희끼리만 갑니다. 르블랑에서 내려온 지시입니다"라고 경호원들을 따돌렸다.

하지만 곧 이 사실을 알아채고 경호원들이 몰려 왔고, 태풍은 서연에게 "넌 정 대표님만 신경 써. 빨리 가!"라며 보냈다. 



하지만 도망치려던 서연은 뒤에서 나타난 공격을 피하지 못했고, 태풍이 다른 경호원들을 상대하던 때, 어렵게 빼낸 윤희가 다시 사라지고 말았다. 

혼절 후 깨어난 서연은 상황을 파악하고 "엄마를 놓쳤다니 그게 무슨 말이야. 엄마한테 무슨 일을 할지 몰라. 절대 안심못해. 내 손으로 죽여버릴거야"라며 강백산(손창민)을 향한 복수심을 불태웠다. 

사진 = KBS 방송화면

이나영 기자 mi994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