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7 14:12
스포츠

'새신랑' 김시우, PGA 투어 소니오픈 역전 우승…투어 통산 4승

기사입력 2023.01.16 11:45 / 기사수정 2023.01.16 11:45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새신랑' 김시우(28)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총상금 790만 달러)에서 짜릿한 역전 우승을 달성했다.

김시우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2개로 6언더파 64타를 쳤다.

최종합계 18언더파 262타를 기록한 김시우는 헤이든 버클리(미국)를 1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2016년 8월 윈덤 챔피언십, 2017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2021년 1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우승한 김시우는 2년 만에 승수를 보태며 투어 통산 4승을 달성했다.

이번 대회 우승 상금은 142만2000 달러(약 17억5000만원)다.



지난해 12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7승을 거둔 오지현(27)과 결혼한 김시우는 이번 우승으로 경사가 겹쳤다. '새신부' 오지현도 이날 대회장을 찾아 김시우의 역전 우승쇼를 함께 지켜봤다.

소니오픈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한 것은 2008년 최경주(53) 이후 올해 김시우가 15년 만이다. 2021년 대회에서는 교포 선수 케빈 나(미국)가 정상에 오른 적이 있다. 

김시우는 3라운드까지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5위였지만 1∼3번 홀에서 3연속 버디를 낚고 선두 경쟁에 뛰어들었다.

4, 5번 홀에서 연달아 버디 기회가 있었지만 살리지 못하고 공동 선두에 오르지 못한 김시우는 버클리가 11번 홀(파3)에서 보기를 저지르면서 공동 1위가 됐고, 12번 홀(파4) 버디로 단독 1위를 꿰찼다.



이후로는 김시우와 버클리와 치열한 선두 다툼이 이어졌다. 

먼저 버클리가 16번 홀(파4)에서 약 4.8m 거리의 버디 퍼트를 넣고 1타 차 단독 선두로 달아나자, 앞 조에서 경기한 김시우가 곧바로 17번 홀(파3)에서 칩인 버디에 성공하며 다시 공동 1위로 추격했다. 

버클리가 17번 홀을 파로 마치면서 남은 18번 홀(파5)에서 승부가 갈리게 됐다. 

먼저 경기한 김시우는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렸고 약 12.5m 거리에서 시도한 이글 퍼트는 살짝 왼쪽으로 향했지만 홀 30㎝ 옆에 붙어 1타를 줄였다.



챔피언 조였던 버클리는 두 번째 샷이 그린 주위 러프로 향했고, 세 번째 샷으로 공을 그린 위로 보냈지만 남은 거리가 약 3.6m 정도로 만만치 않았다. 

결국 버클리의 버디 퍼트가 살짝 빗나가며 김시우의 우승이 확정됐다. 

통산 4승의 김시우는 8승의 최경주 다음으로 '한국 선수 PGA 투어 최다승' 부문 2위를 지켰다. 

양용은과 배상문, 임성재, 이경훈, 김주형이 2승씩 따냈다.



사진=로이터, AFP/연합뉴스

김현기 기자 spitfir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