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8 11:52
스포츠

리디아 고, 여자골프 세계랭킹 2위 점프 '1위 코다와 0.09 차'

기사입력 2022.11.22 13:42 / 기사수정 2022.11.22 13:42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2시즌 올해의 선수와 상금왕, 평균 타수, 최다승 등 주요 부문 1위를 싹쓸이한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여자 골프 세계랭킹 2위로 올라섰다.

리디아 고는 지난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에서 열린 LPGA 투어 2022시즌 최종전 CME 그룹 투어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 세계랭킹에서 지난주 3위보다 한 계단 오른 2위가 됐다. 2위였던 아타야 티띠꾼(태국)이 3위로 내려갔고, 넬리 코다(미국)가 1위를 지켰다. 1위 코다의 랭킹 포인트는 7.60으로, 리디아 고와의 격차는 단 0.09점이다.

CME 그룹 투어챔피언십에서 리디아 고가 우승하고, 코다가 21위 이하 성적을 냈다면 리디아 고가 코다를 제치고 1위까지 등극할 수 있었지만 코다가 공동 10위로 대회를 마치면서 1위 자리를 사수했다. 리디아 고의 최근 세계 1위는 5년 5개월 전인 2017년 6월이 마지막이다.

한편 고진영(27)이 4위, 이민지(호주)가 5위에 자리하면서 세계랭킹 5위 내에 한국 선수 1명과 교포 선수 2명이 포진했다. 10위 내 한국 선수는 8위 전인지(28), 9위 김효주(27)까지 3명이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박민지(24)는 지난주보다 2계단 내려간 14위가 됐지만 LPGA 투어 회원이 아닌 선수 중에서는 가장 높은 순위다.

사진=AP/연합뉴스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