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17:14
게임

젠지 이스포츠, 음악·엔터테인먼트 분야 고문으로 박재범 선임

기사입력 2022.10.06 14:45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기자) 박재범이 젠지 음악⋅엔터테인먼트 분야 고문으로 선임했다.

6일 글로벌 이스포츠 기업 젠지 이스포츠(Gen.G Esports, 이하 젠지)는 프로듀서, 싱어송라이터, 아티스트, 사업가 등으로 활동 중인 박재범을 젠지 음악⋅엔터테인먼트 분야 고문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박재범은 음악계와 이스포츠 업계의 교두보 역할뿐만 아니라 젠지의 주요 성과에 대한 음원 제작 및 콘텐츠화 하는 작업에도 고문 역할을 담당할 계획이다.

그 첫 번째 협업으로 젠지와 박재범은 ‘2022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진출을 기념하는 음원 ‘롤린’(Rollin’)을 6일 오후 6시 공개할 예정이다.

신곡 ‘롤린’(Rollin’)은 올해 새롭게 구성된 젠지 롤팀의 주요 성과와 롤드컵 우승을 향한 목표를 주제로 제작됐다. 음원에는 젠지 롤팀과 같이 성공적인 새 출발을 보여준 신예 아티스트 미란이(Mirani)와 제미나이(GEMINI), 그리고 실력파 그루비룸(GroovyRoom)이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특히, 뮤직비디오에는 젠지 브랜드 전략 고문 헤론 프레스톤(Heron Preston)이 디자인하고 한국 전통 예술가의 아트 워크가 녹아들어 간 2022 젠지 롤드컵 저지가 등장한다. 아트 워크는 젠지의 새 역사를 기록하며 젠지 마스코트인 호랑이의 해 임인년을 기념하는 취지로 특별 제작됐다. 

지난해 '올인’(ALL IN) 음원 및 뮤직비디오를 선보이며 게임과 대중음악의 협업으로 국내 아티스트를 소개할 수 있는 새로운 플랫폼을 만들고자 했던 젠지와 박재범은 앞으로도 게임과 엔터테인먼트 두 씬에서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아티스트 협업 활동을 모색할 예정이다. 

박재범은 "함께 작업한 많은 아티스트들이 이전부터 게임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만큼 젠지의 일원으로서 게임과 음악 팬들 모두에게 새로운 문화 경험을 제공해 나갈 수 있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그는 "젠지에 새롭게 합류하며 젠지 롤팀이 한국을 넘어  롤드컵에서도 새로운 역사를 쓰는 바람이 담긴 노래를 만들었다"라고 밝혔다.

아놀드 허(Arnold Hur) 젠지 이스포츠 CEO는 "게임과 음악 업계의 교집합이 점차 커져 나가고 있는 상황에서 박재범의 재능과 비전을 통한 유의미한 경험을 선사하고자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향후 이스포츠 팬과 파트너를 위한 활동에 창의성과 흥미요소를 극대화시켜 줄 그의 역할이 중요하고 신곡 '롤린’(Rollin’)을 통해 많은 팬들이 젠지를 응원하고 함께 경기를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2022 LCK 서머 우승을 차지한 젠지 롤팀은 지난달 29일 개막한 2022 월드 챔피언십에서 다시 한번 세계 정상을 향한 목표를 다짐할 예정이다.

사진=젠지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