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9 04:41
게임

선수들에 공 돌린 최성훈 감독 "내외부적 이슈로 쉽지 않았다…결승전 자신 있어" [인터뷰]

기사입력 2022.08.22 14:30

김수정 기자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기자) "저희 선수들의 실력 또한 젠지한테 꿀리지 않는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자신 있습니다."

지난 21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서머' 플레이오프 2라운드, T1 대 담원 기아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1, 2세트 압승을 거둔 T1은 3, 4세트를 내주며 풀세트까지 가게 됐지만, 끝내 승리를 차지하며 결승전 진출과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출전을 확정 지었다.

경기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폴트' 최성훈 감독은 "어려운 경기 끝에 결승 진출과 롤드컵 진출을 이뤄내서 기쁘다. 다음 상대는 젠지인데 잘 준비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전했다.

쉽지 않았던 경기, 3세트 패배 이후 어떤 피드백을 나눴는지 묻자 그는 "제가 어떠한 피드백을 해서 선수들이 잘했다기보다는 기존에 연습을 꾸준히 하면서 어떤 상황이 와도 잘 대처할 수 있도록 준비해뒀다. 코치진은 밴픽만 약간 수정해 주고, 나머지는 선수들이 잘해 줬다"라며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앞서 이번 시즌 우여곡절이 많았다고 밝힌 '페이커' 이상혁. 이에 대해 최성훈 감독은 "저희가 '2022 MSI'에서 준우승을 한 후에 길지 않은 시간 내에 이번 시즌을 준비해야 했고 그런 부분이 조금씩 영향을 미친 것 같다"라며 "다시 궤도에 오르는 데 시간이 필요했는데, 그런 과정 속에서 내외부적으로 이런저런 이슈가 있어서 쉽지 않았다"라고 털어놨다.

"저희 선수들의 실력 또한 젠지한테 꿀리지 않는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자신 있다"라며 젠지전 강한 자신감을 보인 최성훈 감독은 "결승전에서도 좋은 경기력으로 우승하는 모습 보여드릴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다음은 최성훈 감독과의 인터뷰 전문이다.

> 결승전에 진출한 소감은?


어려운 경기 끝에 결승 진출과 롤드컵 진출을 이뤄내서 기쁘다. 다음 상대는 젠지인데 잘 준비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 3세트 이후 선수들과 어떤 피드백을 주고받았나?

1, 2세트를 순조롭게 이겨서 3세트도 저희가 연습한 대로 잘하면 승리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3, 4세트에서 상대가 플레이를 더 잘하고 저희가 부족한 모습을 보이는 바람에 5세트까지 가게 됐다. 하지만 제가 어떠한 피드백을 해서 선수들이 잘했다기보다는 기존에 연습을 꾸준히 하면서 어떤 상황이 와도 잘 대처할 수 있도록 준비해뒀기 때문에 코치진은 밴픽만 약간 수정해 주고, 나머지는 선수들이 잘해 줬다.

> 결승전에서 이번 시즌 기세가 좋은 젠지를 만나게 되는데?

젠지가 스프링 때보다는 확실히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 같다. 다만 저희가 스프링 시즌과 이번 정규 시즌 1라운드에 젠지를 이겼던 경험이 있기 때문에 그 경험이 저희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저희 선수들의 실력 또한 젠지한테 꿀리지 않는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자신 있다.

> 스코어는 어떻게 될 것으로 예상하는지?

3 대 0으로 이겼으면 좋겠지만 그날 분위기를 봐야 알 것 같다. 지금 당장은 3 대 1을 예측한다.

> 앞서 우여곡절이 많았다고 했는데, 특별히 힘들었던 점이 있다면?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야 하는데, 저희가 '2022 MSI'에서 준우승을 한 후에 길지 않은 시간 내에 이번 시즌을 준비해야 했고 그런 부분이 조금씩 영향을 미친 것 같다. 다시 궤도에 오르는 데 시간이 필요했는데, 그런 과정 속에서 내외부적으로 이런저런 이슈가 있어서 쉽지 않았다.

> 오늘 '버돌' 노태윤 선수와 '너구리' 장하권 선수가 교체돼 나왔는데 준비한 전략에 영향을 끼친 게 있는지?

약간 신경을 더 써야 하긴 했다. 이전 경기를 보고 '버돌' 선수가 출전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너구리' 선수가 출전할 거라는 가능성도 봤다. 크게 어려운 점은 없었다.

> 마지막으로 결승전에 임하는 각오 한마디 부탁드린다.

오늘 승리하고 나서 팬분들이 기뻐하시는 모습을 보니 기분이 좋았다. 결승전에서도 좋은 경기력으로 우승하는 모습 보여드릴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