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2 10:20
스포츠

'5-0→5-8→8-9→12-9' 연이틀 연장 난타 승부, 이번엔 KIA가 웃었다 [광주:스코어]

기사입력 2022.08.19 22:28



(엑스포츠뉴스 광주, 윤승재 기자) KIA 타이거즈가 이창진의 끝내기 홈런으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KIA는 19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경기에서 NC 다이노스에 12-9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IA는 NC와의 2연전을 1승1패로 마무리했다. 

5-8로 패색이 짙던 7회말 최형우가 동점 3점포로 균형을 맞춘 뒤, 9-8로 끌려가던 9회말엔 김선빈의 적시타로 재동점을 만들며 끈질긴 승부를 이어갔다. 그리고 10회 이창진이 끝내기로 경기를 매조지으며 짜릿한 역전승을 완성시켰다. 

먼저 기회를 잡은 팀은 NC였다. 2회초 선두타자 양의지의 내야 안타와 1사 후 권희동의 볼넷, 2사 후 김주원의 몸에 맞는 볼로 만루를 만들었다. 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다.

그 사이 KIA가 달아났다. 2회말 1사 후 소크라테스의 볼넷과 김선빈의 안타, 상대 폭투로 만들어진 2,3루에서 황대인의 땅볼 타점으로 선취점을 올렸다. 

분위기를 잡은 KIA는 3회말 빅이닝에 성공하며 점수차를 벌렸다. 선두타자 류지혁의 볼넷과 박찬호의 실책 출루, 나성범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1사 만루에서 최형우의 희생플라이와 소크라테스의 적시타와 김선빈의 2타점 적시타가 연달아 터지면서 5-0까지 달아났다. 



그러나 NC의 불방망이는 강했다. 4회초 곧바로 6득점을 올리며 역전을 만들었다. 선두타자 양의지의 솔로포로 분위기를 띄운 NC는 1사 후 권희동의 볼넷과 노진혁의 안타로 2사 2,3루를 만들었고, 이명기의 볼넷과 상대 폭투로 1점을 추가했다. 

이후 박민우의 볼넷으로 다시 만들어진 만루에서 손아섭의 2타점 적시타가 나왔고, 타자 일순으로 다시 타석에 들어선 양의지가 2타점 적시타를 추가하면서 6-5 역전에 성공했다. 

NC는 5회초 2점을 더 달아나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선두타자 권희동의 안타로 기회를 잡은 NC는 노진혁의 2점 홈런으로 8-5까지 달아났다. 

하지만 KIA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7회말 선두타자 류지혁의 볼넷과 박찬호의 안타로 무사 1,2루 기회를 잡은 KIA는 2사 후 터진 최형우의 동점 3점포로 8-8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NC가 경기 막판 다시 달아났다. 9회초 1사 후 마티니의 2루타와 노진혁의 고의4구로 2사 1,2루를 만들었고, 김주원의 적시 2루타가 나오면서 다시 동점 균형을 깼다. 

NC는 9회말 마무리 이용찬을 올렸다. 하지만 KIA도 추격에 나섰다. 선두타자 이창진과 나성범이 연속 안타로 무사 1,2루 추격의 기회를 잡은 것. 최형우의 플라이로 1,3루를 만들었지만, 소크라테스의 1루수 앞 땅볼로 득점없이 2사 1,2루가 됐다. 그러나 김선빈이 해냈다. 우전 적시타를 때려내며 9-9 동점을 만들었다. 

KIA는 10회말 다시 한 번 기회를 맞았다. 1사 후 류지혁의 안타와 박찬호의 몸에 맞는 볼로 1,2루 기회를 잡았다. 그리고 이어진 이창진의 타석. 이창진이 3점포를 쏘아 올리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