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7 13:40
연예

김세정, 연재 펑크 위기…최다니엘 "지금 장난해?" 분노 (오늘의 웹툰)[포인트:컷]

기사입력 2022.08.05 09:08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오늘의 웹툰’ 새내기 편집자 김세정이 마감 전쟁에 돌입한다. 

SBS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가 공개한 3회 예고 영상에 따르면 온마음(김세정 분)이 드디어 담당 작가를 배정받고, 본격적으로 진짜 편집자가 되기 위한 첫발을 뗀다. 

온마음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웹툰 '구미호 공주'의 나강남(임철수) 작가를 맡게 되자 기쁨의 비명을 지르지만 간과한 사실이 있다. 

지난 방송에서 마음이 알게 된 편집자가 해야 할 일은 아이템 기획, 작가 코디네이팅, 작품 프로듀싱, 작가 멘탈 및 라이프케어 등 너무나도 다양하다. 하지만 이 중에서도 신입이 잘해야 할 일은 딱 하나. 작가의 스케줄 관리, 즉 마감일을 지키는 것이다.

하지만 부편집장 석지형(최다니엘)에 따르면, 나강남은 “요주의 인물”이다. 인플루언서 여자친구 지한슬(진예솔)이 틈만 나면 잠수를 타는 바람에, 나강남의 작업을 올스톱시킨다는 것. 

위 영상에서도 이미 마음에게 우려했던 일이 발생한 듯하다. 나강남이 “휴재 때려!”라고 소리치며, 집까지 찾아온 마음을 내동댕이친 것. “너의 가능성을 보여달라”며 믿어줬던 지형까지 “지금 장난해?”라며 ‘극대노’해 상황의 심각성을 짐작케 한다. 



하지만 마음은 백어진(김갑수) 작가의 연재 종료 사태 속에서 ‘위기 탈출 넘버원’ 해결책을 가져왔던 열정의 신입이다.

백어진의 이전 만화책과 요즘 웹툰을 열심히 분석하던 중, 천재 화가 미켈란젤로가 다비드상의 비율이 아래에서 올려다보는 시선에 맞춰졌다는 다큐멘터리에 착안, 등이 굽은 백어진의 낮은 시선 때문에 그림체가 달라졌다는 사실을 알아낸 것이다.

화판 각도만 조정해 정면 시점으로 그림을 그린다면 다시 부끄럽지 않은 작품이 될 수 있다고 설득한 결과, 백어진은 다시 펜을 들었다. 

영상과 함께 공개된 스틸컷에서도 나강남을 붙잡고 정면승부를 택한 듯한 마음을 엿볼 수 있다. 과연 그녀가 이번에도 네온 웹툰 편집부의 해결사로 등극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오늘의 웹툰’ 3회는 5일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사진 = 스튜디오S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