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8 02:54
연예

유희열, 13년 '유스케' 종영…논란 언급 없이 마지막 인사+거미 '눈물' [종합]

기사입력 2022.07.23 06:5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최근 표절 의혹에 휩싸인 유희열이 13년을 진행한 '유스케'를 보내며 담담히 인사를 전했다.

22일 전파를 탄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유스케')은 600회 특집이자 '유스케'의 마지막 방송이었다.

이에 이날 오프닝에서 유희열은 "시작 때 제 나이가 39살이었다. 그때만 해도 30대였는데 벌써 쉰 둘이 됐다. 13년 3개월이 지나 오늘로써 600회를 맞이했다"는 소회를 털어놨다.

"여러분 덕"이라며 감사를 표한 그는 "KBS 심야 음악프로그램 중 가장 긴 시간이었다, 그동안 이 공간을 찾은 관객분들이 대략 49만명"이라고도 이야기했다.

유희열은 이번 600회 특집을 오래 전부터 준비해왔다며 "오늘 만큼은 지난 걱정 근심 내려놓고 환한 얼굴과 뜨거운 박수로 여러분이 주인공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꾸며봤다"고 이야기, '마지막 선물'임을 강조했다.

이어 폴킴과 멜로망스, 10CM와 헤이즈, 데이브레이크, 오마이걸 효정, 승희와 김종국, 씨스타의 완전체 무대를 꾸몄다. 무대 후 유희열은 이들과 여느 때와 같이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끝으로 거미가 등장했다. 급하게 와 한 곡만 부르게 됐다는 거미는 이날 '기억해줘요 내 모든 날과 그때를'을 선곡했다.

거미는 "오랫동안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저도 애청자로서 너무 아쉽지만 더 좋은 만남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오늘 부를 노래처럼 ('유스케'를) 여러분 가슴 속에 오래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두 사람은 무대 전, 포옹을 나누기도 했다.

이날 모든 가수들의 무대가 끝난 뒤, 유희열은 "인사를 드릴 시간이다. 오늘을 끝으로 마지막 인사 드리게 됐다. 이 무대를 찾아와준 뮤지션분들, 공간 채워준 관객분들,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거듭 인사했다.

또 그는 "저는 이렇게 무대 위에서 조명 아래에 서있긴 하지만 보이지 않는 곳에서 뛰어다니는 분들이 있다"며 스태프들에게도 고마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유희열은 "저는 여기서 인사 드리지만 음악인들이 꿈꾸는 소중한 무대, 음악 라이브 토크쇼가 거의 없다. 소중한 무대가 이어질 수 있도록 많이 아껴주시고 응원해 달라"며 "귀한 자리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담담히 소감을 밝혔다.

한편, 유희열은 최근 표절 의혹에 휩싸였다. 수차례 입장을 밝혔지만 식지 않는 논란에 하차 요구까지 받았던 그는 13년 3개월 진행한 '유스케'에서도 하차했다. 

유희열은 하차 소식과 함께 "지금 제기되는 표절 의혹에는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는 입장을 밝히는 한편, "다만 이런 논란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제 자신을 더 엄격히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