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7 20:56
스포츠

"상상만 했었던 일"...FIFA, 20년 전 박지성 포르투갈전 득점 조명

기사입력 2022.06.25 12:09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FIFA(국제축구연맹)가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을 맞아 박지성의 잊지 못할 득점을 재조명했다.

FIFA는 24일(한국시간) 지난 2002 한일월드컵 최고의 골 중 하나로 평가받는 박지성의 포르투갈전 득점을 재조명했다. FIFA는 "세 번의 터치, 잊지 못할 득점"이라고 표현하며 "박지성의 포르투갈전 득점은 꿈의 득점"이라고 전했다. 

2002년 6월 14일,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2002 한일월드컵 D조 최종전이 열렸다. 당시 한국은 1승 1무, 승점 4점, 포르투갈은 1승 1패, 승점 3점이었다. 한국은 비기기만 해도 최소 조 2위로 사상 최초 16강 진출을 할 수 있었고 포르투갈은 무조건 이겨야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다. 

한국은 전반 27분 주앙 핀투가 박지성에게 백태클을 하며 다이렉트 퇴장을 당해 수적 우위를 얻었다. 하지만 전반을 득점 없이 마쳤고 후반을 맞았다. 한국은 후반 21분엔 상대 미드필더 베투가 경고 누적 퇴장을 당하며 두 명이나 많은 수적 우위를 얻었다. 

결국 한국은 후반 25분 앞서나갔다. 왼쪽에서 코너킥 이후 이영표가 크로스를 올렸고 박지성이 가슴 트래핑하며 볼을 소유했다. 세르지우 콘세이상이 수비를 하러 다가오자 박지성은 오른발로 한 차례 트래핑해 콘세이상을 제쳤고 강한 왼발 슈팅으로 비토르 바이아 골키퍼의 가랑이 사이를 뚫었다. 

박지성은 결승골을 터뜨리자 손가락으로 '쉿' 하는 세레머니를 한 뒤 거스 히딩크 감독에게 달려가 안겼다. 한국 선수들은 모두 박지성에게 달려들었고 함께 기쁨을 나눴다. 한국은 이후에 끝까지 실점하지 않으며 1-0으로 승리했고 D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포르투갈은 루이스 피구와 파울레타, 콘세이상이 있는 황금세대임에도 불구하고 16강에서 충격적인 탈락을 당했다. 현재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감독인 파울루 벤투 역시 이날 수비형 미드필더로 풀타임 활약했지만, 이 경기 패배를 끝으로 포르투갈 대표팀을 은퇴했다. 

박지성 전북 현대 어드바이저는 지난 6월 3일 KFA 지도자 컨퍼런스 당시 거스 히딩크 전 감독, 이영표 강원FC 대표이사와 함께 한 간담회에서 "2002 월드컵에서 감독님께서 말씀하셨지만, 좋은 추억이 많았다. 기억에 남는 한 장면은 포르투갈 전 골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어렸을 때부터 월드컵이라는 큰 무대에 나가는 걸 꿈꿨고 국가대표를 꿈꿨다. 월드컵에서 골을 넣는 상상만 했던 일을 어린 나이에 이룰 수 있어서 좋았다”라고 되돌아봤다.

사진=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