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3 14:36
연예

'사내맞선' 안효섭X김세정, 이덕화 반대 속 '애틋한 통화' 포착

기사입력 2022.04.03 10:22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사내맞선' 안효섭과 김세정이 사랑 위기 속 애틋한 통화를 나눈다.

SBS 월화드라마 '사내맞선'(본 한설희 홍보희, 연출 박선호)이 종영까지 단 2회 만을 남겨두고 있다. 결말을 앞두고, 강태무(안효섭 분)와 신하리(김세정)의 사랑이 최대 위기를 맞으며, 시청자들의 관심 역시 폭발적이다.

지난 10회 엔딩은 신하리의 정체를 알게 된 강다구(이덕화)의 반대가 긴장감을 높였다. 강다구는 신하리가 신금희로 이름을 속여 강태무에게 목적을 갖고 접근했다고 생각했다. 이에 "다시는 우리 태무 만나지 말라"는 강다구의 엄중한 경고가 떨어졌다. 신하리는 해명하려 했지만, 그때 강태무의 교통사고 소식이 전해지며 충격 엔딩이 그려졌다.

이런 가운데 '사내맞선' 제작진은 3일, 강태무와 신하리가 떨어진 채 애틋한 통화를 하고 있는 11회 장면을 공개했다. 병원에 입원해 있는 강태무는 손에 붕대를 감고 있는 모습이다. 휴대전화가 없는 것인지, 공중전화 부스까지 와서 연락을 하는 강태무. 그의 모습에서는 신하리를 걱정하고 그리워하는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신하리는 집에서 강태무의 전화를 받고 있다. 애써 웃는 신하리의 모습이 이날 하루 무슨 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높인다. 강태무는 그런 신하리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무언가를 말하고 있다. 강태무가 신하리에게 하고 싶어하는 말은 무엇인지, 서로 다른 표정의 통화 모습이 본 장면을 궁금하게 한다.

한편, '사내맞선'은 카카오페이지에서 연재된 동명의 웹소설, 웹툰을 원작으로 하며 원작의 매력을 살린 성공적 드라마화로 호평을 얻고 있다. 11회는 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크로스픽쳐스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