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2 02:55
연예

'사내맞선' 피멍 든 김세정, 이덕화에 정체 발각 위기 [포인트:컷]

기사입력 2022.03.08 11:32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사내맞선’ 김세정과 이덕화가 배추밭에서 깜짝 재회한다.

8일 방송되는 SBS 월화드라마 ‘사내맞선’ 4회에서는 신제품 홍보 영상 촬영을 위해 출장을 가는 신하리(김세정 분)와 go푸드 식품개발 팀의 모습이 그려진다.

신하리가 강태무(안효섭)가 없는 회사 밖으로 나와 안심하고 있을 때, 신하리를 경악하게 한 이가 등장하니, 바로 강태무의 할아버지 강다구(이덕화) 회장이다.

지난 3회에서 신하리는 강태무의 계약 연애 제안을 받아들이고, 부캐 ‘신금희’의 모습으로 강다구 회장을 만났다. 이어 강태무와 연인인 척 강다구 회장 앞에서 ‘가짜 애인’ 연기를 펼쳤다. 강다구 회장은 처음엔 신금희(신하리)를 탐탁지 않아 했으나, 손주 커플의 데이트를 챙기는 ‘사랑의 큐피드’로 활약하며 기분 좋은 첫 만남을 마무리했다.

이런 가운데 제작진이 공개한 4회 스틸컷에는 신하리가 부캐 ‘신금희’가 아닌 본캐 직장인 ‘신하리’ 연구원의 모습으로 강다구 회장과 마주친다. 정체 발각 위기에 처한 신하리의 긴급 상황이 벌써부터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한다.

공개된 사진 속 강다구 회장은 푸른 배추밭에서 직원들을 흐뭇하게 바라보고 있다. 이러한 강다구 회장의 방문은 모른 채 신하리는 눈에 시퍼렇게 멍이 든 모습으로 식품개발팀과 촬영을 하고 있다.

이어 얼굴을 허겁지겁 가리고 있는 신하리의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유발한다. 고개까지 푹 숙인 채 눈치를 보는 신하리의 모습이 과연 강다구 회장과의 만남을 무사히 지나칠 수 있을지 본 장면을 궁금하게 한다.

김세정과 이덕화의 코믹 연기 호흡 또한 기대 포인트다. 극중 신하리는 야구공에 맞아 눈에 멍이 든 상황. 김세정은 눈에 멍 화장을 한 채 망가짐을 불사한 연기를 펼쳤다는 후문이다.

앞서 막장 드라마를 좋아하는 귀여운 재벌 회장의 모습을 보여준 이덕화는 또 한번 반전 면모로 웃음을 유발할 예정이다. 배추밭에서 김세정, 이덕화가 보여줄 코믹하고도 유쾌한 케미에 관심이 집중된다.

‘사내맞선’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 크로스픽쳐스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