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03:38
연예

왕석현 "'과속스캔들' 때 5살, 박보영에 카레 대접하겠다"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2.01.27 07:3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대한외국인' 왕석현이 박보영, 차태현에게 영상편지를 보냈다.

26일 방송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아역스타 출신 배우 순돌이 이건주, '순풍산부인과' 김성은, 7공주 이영유, 기동이 왕석현이 출연한 ‘잘 자라줘서 고마워’ 특집으로 꾸며졌다.

올해 20세인 왕석현은 "'과속스캔들' 때가 5, 6살때였다. 20세가 되면 운전면허를 따고 싶었다. 코로나19가 풀리면 국내 여행을 혼자 가고 싶다. 술은 깔려 있는 거다"라고 이야기해 주위를 웃겼다.

왕석현이 첫 주자로 나왔다. 왕석현은 "'과속스캔들'이 2008년에 나왔다"라고 밝혔다. 

'첫사랑이 박보영이었다는데'라는 김용만 말에 "난 기억이 안나지만 엄마가 내가 박보영 엄마를 많이 따랐다고 하더라. 맞을 것 같다. 박보영 엄마와 촬영 후에 헤어지기 싫어하니까 박보영 엄마가 다음 번에 만나면 카레 사줄게 했다. 아직 안 사주셨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왕석현은 "엄마, 저 기동이인데요. 카레를 아직 안 사주셨는데 성인이 됐으니 제가 어머니께 대접해드리겠다"라며 박보영에게 영상 편지를 보냈다.

차태현에게는 "차태현 할아버지, 박보영 엄마와 같이 카레 대접하겠다"라고 했다.

왕석현은 1단계에서 빛의 속도로 탈락했지만 홍삼 덕에 부활했다. 하지만 2단계에서 바로 탈락했다.

사진=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