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4 23:12
연예

주지훈 "'지리산'과 1년 반…종영, 시원할 줄 알았는데 섭섭"

기사입력 2021.12.12 10:27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배우 주지훈이 '지리산' 종영 소감을 전했다.

12일 최종회가 방송되는 tvN 주말드라마 '지리산'에서 강현조 역을 맡아 열연을 선보인 주지훈이 소속사 H&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작품을 떠나보내는 소회를 밝혔다.

주지훈은 "준비 기간까지 포함하면 '지리산'과 함께 한지 어느덧 1년 반이라는 시간이 흘렀다"면서 "긴 시간을 달려온 만큼 끝나면 시원하기만 할 줄 알았다. 그런데 섭섭한 마음이 든다. 정말 시원섭섭하다"라며 종영에 대한 서운한 마음을 내비쳤다. 

이어 기억에 남는 장면에 대해 묻자 주지훈은 16회 엔딩 장면을 꼽았다. 주지훈은 "스포일러가 될 수 있어 자세히 말씀드리지는 못하지만, 16회 엔딩신을 찍을 때 과정도 어마어마했고, 뭉클하기도 했다"라는 설명을 덧붙여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켰다. 이어 "현조가 엔딩을 맞을지는 오늘 밤 방송을 통해 확인 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는 재치 넘치는 본방사수 독려까지 하며 미소를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주지훈은 "그동안 '지리산'을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신 시청자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 저는 아마도 가까운 시점에 영화로 인사드리도록 하겠다"며 감사를 표했다.

주지훈은 '지리산'에서 산과 사람을 지키는 레인저 강현조 역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특히 주지훈표 고밀도 열연은 극의 흐름을 쥐락펴락한 것은 물론, 다채로운 감정으로 안방극장을 가득 채웠다. 

방송 초반 지리산에 처음 발령을 받은 강현조는 무엇이든 해내는 뜨거운 열정과 어리바리한 모습을 오가는 등 신입다운 풋풋함을 보여주며 웃음 짓게 했다. 이후 강현조는 순식간에 분위기를 180도 반전시켰다. 자신에게만 보이는 환영은 산에서 사건이 발생할 지를 암시해 긴장의 끈을 바짝 조이는가 하면, 자신 앞에 닥쳐온 위험을 무릅쓰고 사람들을 구하려는 투철한 사명감은 벅찬 감동을 안겨주기에 충분했다. 여기에 예기치 못한 사고로 혼수상태에 빠졌지만 그의 생령은 지리산을 떠돌고 있어 강렬한 충격까지 선사했다.

한편, '지리산' 최종회는 12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주지훈은 드라마 종영 후에도 내년 개봉을 앞둔 영화 '젠틀맨'과 '사일런스' 등으로 스크린에서 열일 행보를 이어나간다.

사진=H&엔터테인먼트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