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3 07: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배구 아닌 은퇴로 보답하라", 정지석 복귀 반대 시위 열렸다

기사입력 2021.11.29 15:36 / 기사수정 2021.11.29 15:59


(엑스포츠뉴스 박윤서 기자) 대한항공 정지석(26)의 복귀를 반대하는 프로배구 팬들이 트럭 시위를 열며 분노를 표출했다.

대한항공 배구단 팬들은 29일 서울시 강서구에 위치한 대한항공 본사 앞에서 트럭 시위를 벌였다. 트럭에는 "처음도 아닌 데이트폭력 배구 아닌 은퇴로 보답하라", "데이트폭력남의 착륙지는 대한항공이 아니다. 성적으로 보답하는 시대는 끝났다!", "범죄자와 동행하는 대한항공 배구단, 언제 어디서 불시착할지 모른다"라는 문구들이 적혔다. 팬들은 트럭에 명확한 메시지를 전달하며 정지석의 복귀를 결사 반대하고 있다.

정지석은 지난 9월 데이트 폭력, 불법 촬영 등에 관한 전 여자친구의 고소로 조사를 받았다. 이후 고소인과 모든 법적 쟁점에 대해 원만한 합의를 이뤘고, 수사가 계속 진행된 재물손괴 혐의도 17일 검찰로부터 기소유예 처분을 받으면서 마무리됐다. 정지석은 지난 23일 KOVO 상벌위원회로부터 500만원의 제재금 징계를 받았다. 

이어 대한항공 배구단도 입장문을 내놓으며 "구단은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정지석 선수에 대한 팀 훈련 배제, 경기 출전 금지 등 근신 조치를 취했다"면서 "프로 스포츠 선수로서 더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해 정지석 선수를 시즌 2라운드 잔여 경기에 출전시키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대한한공은 구체적인 정지석의 복귀 시점을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2라운드 결장을 발표했기 때문에, 3라운드부터는 출전할 가능성이 존재한다. 이르면 3라운드 첫 경기인 내달 4일 우리카드전에서 코트를 밟을 수도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엑스포츠뉴스DB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