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22:15
연예

'내일 지구가...' 요아킴 소렌센→테리스 브라운, 한국어 패치 무장

기사입력 2021.06.01 17:04 / 기사수정 2021.06.01 17:04

박예진 기자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가 한국어 패치를 완벽 무장한 요아킴 소렌센, 카슨, 테리스 브라운의 스틸이 공개됐다.

6월 18일 공개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는 대한 대학교 국제 기숙사 학생들의 사랑과 우정, 웃음을 담아낸 단짠 청춘 시트콤. 대한 대학교 국제 기숙사에는 한국, 미국, 호주, 태국, 트리니다드 토바고, 스웨덴 등 각국에서 온 성격도 취향도 모두 다른 8명의 글로벌 학생들이 살고 있다.

1회 공개에 앞서 세완, 제이미, 쌤, 민니, 현민과 함께 웃음과 매력을 담당하는 3명의 외국인 학생들이 추가로 공개됐다.

먼저 유교 보이 원칙주의자 한스 역은 스웨덴 국적의 방송인 요아킴 소렌센이 맡았다. 항상 원칙을 깐깐하게 따지지만 본인에게만큼은 관대한 한스는 기숙사 친구들 사이의 밉상 캐릭터이다.

한국 문화를 누구보다 잘 안다고 자부하지만 쉽게 사기의 대상이 되는 허술한 면모를 가지고 있어 극의 재미를 배가시킨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헬레나로 분했던 카슨은 자유로운 영혼의 미국인 꼰대 카슨을 연기한다.

평소에는 다혈질이지만 친구들에게 고민이 생겼을 때 듬직한 조언자가 되어주며 기숙사의 대들보 역할을 한다. 먹을 것에는 누구보다 진심인 카슨의 무한 매력에 시청자들 모두 흠뻑 빠져들게 될 것이다.

영화 '초미의 관심사'에서 영어 못하는 한국인 정복 역으로 열연했던 테리스 브라운은 애인이 자주 바뀌는 카사노바 테리스로 변신한다.

똑똑한 두뇌로 자신감이 하늘을 찔러 매 순간 아는 척, 잘난 척이 넘치지만 낄끼빠빠를 아는 덕에 기숙사 내에 적이 없다. 시청자들마저 홀리는 테리스 브라운의 능청스러운 연기 역시 빼놓을 수 없는 웃음 포인트이다.

제작진은 "한국에 사는 외국인 중에 젊으면서 한국말을 잘 하는 사람을 찾기가 힘들었다. 운 좋게 이 친구들을 만났고 연기를 잘 해주었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요아킴 소렌센, 카슨, 테리스 브라운은 유창한 한국어 실력으로 극의 재미와 완성도를 높였다. 웃음 양념을 치는 맛깔난 캐릭터 소화력과 상상 이상으로 한국과 한국어에 능숙한 한국 패치화를 예고하는 세 배우가 허를 찌르는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는 18일 OTT 플랫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넷플릭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박예진 기자 aynen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