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0 20:53
연예

김숙 최우수상에 안영미 오열…"25년만에 시상식 왔다" [MBC 연예대상]

기사입력 2019.12.30 00:25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김숙의 최우수상 수상에 안영미가 오열했다.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9 MBC 방송연예대상'이 진행됐다. 

이날 뮤직&토크 부문 여자 최우수상은 '구해줘!홈즈'의 김숙에게 돌아갔다. 이에 무대에 오른 김숙은 벅찬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먼저 그는 "제가 작년에 TV를 집에서 보고 있었다. MBC 연예대상을. 그때 송은이 씨가 최우수상 받으면서 이야기했다. 이십몇년만에 시상식에 왔다고. 왜 구질구질하게 저런 이야기를 하나 했는데 제가 25년 만에 처음 시상식에 왔다. 송은이 언니의 마음을 이제 알겠다"고 말했다. 

이어 "'구해줘! 홈즈'는 박나래 씨랑 저랑 열심히 스튜디오에서 하고 있지만 밖에서 촬영하는 PD들이랑 작가님이 전국 집을 돌아다니면서 정말 열심히 하는 프로그램이다. 제가 상을 받았으니까 전국에 있는 집주인분들 집 좀 잘 보여달라"는 말로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김숙은 "올해는 상을 못 받고 지나가는 줄 알고 가족들한테 TV 안 봐도 된다고 했는데 부산에서 응원하고 있을 언니들, 아빠 너무 감사하다"며 눈물을 보였다. 

그 눈물의 이유는 안영미. 안영미가 김숙의 수상에 오열했기 때문. 김숙은 "어떡하니 이거. 영미야. 영미가 우니까 자꾸"라고 말한 후 "항상 가족처럼 챙겨주는 영미 고맙고, 엄마 같은 송은이 언니, 아빠 같은 이영자 언니 감사하다"는 소감을 덧붙여 훈훈함을 안겼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