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5 15:58
연예

'신기루 식당' 정유미, 요리 실력·발랄함 선보인 다채로운 매력 부자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09.20 06:35 / 기사수정 2019.09.20 01:50

김민성 기자

[엑스포츠뉴스 김민성 인턴기자] '신기루 식당' 정유미가 요리 솜씨와 함께 발랄한 매력을 뽐냈다.

19일 방송된 MBC '신기루 식당'에는 박준형, 정유미, 빅스 라비, 셰프 조셉, 전통주 소믈리에 더스틴이 인제에서 식당 오픈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정유미는 본격적인 식당 오픈에 앞서 제작진과 인터뷰를 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유미는 "평소 요리를 잘 하는 편이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떡볶이는 진짜 잘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닭볶음탕 도전해 봤는데 모든 음식이 떡볶이 화가 된다. 그런데 떡볶이 양념이 기본빵은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정유미는 '신기루 식당'에 대해 "자연친화적인 말 그대로 힐링할 수 있는 식당일 것 같다. 제가 딱 바라는 거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내 정유미는 라비, 조셉과 함께 오미자를 따러 밭으로 향했다. 빨갛게 익기 전인 오미자를 따달라는 요청에 따라 정유미와 라비는 분주히 움직였다. 정유미는 "왜 초록색 오미자를 따는 거냐"며 궁금해하자 조셉은 "색다른 맛을 선보이려고 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정유미는 영어 대답을 정확히 이해하지 못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조셉은 열심히 일해준 정유미와 라비를 위해 오미자청을 준비해 함께 오미자 주스를 즐겼다. 이후 멤버들은 함께 저녁식사 만들기에 나섰고 정유미의 지휘 하에 닭볶음탕을 만들어 먹었다.

정유미는 서울에서 직접 친환경 닭을 준비해왔지만 닭 손질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자 셰프인 조셉이 닭 손질을 도와 무사히 닭볶음탕을 만들 수 있었다. 

닭볶음탕을 맛 본 멤버들은 "맛있다"며 호평을 보냈지만 갑작스러운 비 소식과 많은 벌레들로 인해 식사 중에도 짠한 광경을 연출했다. 다음 날 아침이 밝자 정유미는 치즈 토스트를 메뉴로 정했고 다시 그의 지휘 하에 토스트가 만들어졌다. 이내 라비, 더스틴과 함께 신선한 우유, 샐러드와 함께 아침을 즐겼다. 

아침 식사 후에는 꽃술을 만들기 위해 꽃을 따러 향했다. 뿐만 아니라 멤버들은 아직 미완성인 식당의 인테리어를 돕기 위해 힘을 합치는 모습을 보여 오픈 임박했음을 알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

김민성 기자 alstjd619@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